'비서실장 내정' 노영민, 김정은 방중으로 지연 귀국

7일 저녁 귀국하려다 일시 연기…8일 오전 서울행 비행기 탑승

[연합뉴스TV 제공]

'비서실장 내정' 노영민, 김정은 방중으로 지연 귀국

7일 저녁 귀국하려다 일시 연기…8일 오전 서울행 비행기 탑승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의 새 비서실장에 내정된 노영민 주중 대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전격적인 중국 방문으로 귀국을 잠시 연기했다가 8일 오전 서울로 향했다.

베이징 소식통 등에 따르면 노 대사는 비서실장 내정에 따라 7일 저녁 귀국할 예정이었으나 김정은 위원장의 방중이 확인되자 일단 귀국을 미루고 상황 처리에 주력했다.

하지만, 오는 10일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이 잡혀있는 등 청와대 참모진의 수장으로서 새 업무가 산적한 만큼 귀국을 더이상 늦추지 못하고 8일 오전 한국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노영민 비서실장 내정자 귀국…"김정은 방중에 귀국 늦춘 것"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kJrNLGWRc7s]

노 대사는 전날 김정은 방중 가능성이 전해지자 환송 인사를 미루고 다양한 경로를 통해 중국 측과 접촉해 상황 파악에 주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은 위원장의 방중 일정은 7일부터 10일까지다.

주중 대사관은 대사 자리가 공석이 됨에 따라 정무 1공사가 당분간 대행하는 체제로 운영된다.

한 소식통은 "노 대사가 어제 귀국하려 했으나 김정은 위원장의 방중으로 이 사안에 집중해서 일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LIVE] 청와대 임종석 실장, 노영민 신임 비서실장 등 발표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yh9smIaWBd4]

president21@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