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특감반 의혹' 한국당 검찰 출석…'엄정 수사 촉구'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법률지원단 소속 원영섭 변호사가 8일 '청와대 특감반 의혹'에 대한 고발인 조사를 위해 검찰에 출석했다. 원 변호사는 철저한 수사와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주진우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원 변호사를 고발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남구현 변호사도 이날 중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검찰청사 앞에서 취재진을 만난 원 변호사는 김태우 수사관이 개인 비위를 덮기 위해 의혹을 폭로했다는 주장에 대해 "메시지가 아닌 메신저를 공격하는 것은 정치에서나 쓰는 방식"이라며 "사실관계가 정리되면 진실로 인정받는 게 수사"라고 말했다.

원 변호사는 또 "10건이 넘는 수사 의뢰와 고발 건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하고, 필요하다면 자료를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날 제출할 자료에 대해서는 "검찰에서 이야기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한국당은 지난달 20일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이 제기한 민간인 사찰 등 의혹과 관련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조국 민정수석,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이인걸 전 특감반장을 직권남용 및 직무유기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후로도 한국당은 김동연 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등 여권 인사들을 추가로 고발하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청와대 특별감찰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수사관의 3차 검찰 조사는 9일 진행된다.

jasonchoi@fnnews.com 최재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