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 '일자리 플랫폼', 취업자 1000명 돌파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일자리 플랫폼을 통한 취업자가 1000명을 넘어섰다.

8일 공사에 따르면 일자리 플랫폼 운영 3개월 만에 구직자 일자리 매칭이 1650여명을 기록했다. 인천국제공항 일자리 플랫폼은 온라인 전용채용관, 취업지원센터의 운영 및 취업박람회 개최 등으로 공항지역 내 고용활성화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온라인 전용채용관'은 취업포털인 잡코리아와 연계된 구인·구직 사이트이다. 공항 상주기업들의 실시간 채용정보 제공, 원클릭 온라인 채용지원 등의 서비스를 제공해 지난해 9월 오픈 이후 누적 방문자가 12만명을 돌파했다. 채용정보 뿐 아니라 상세한 기업 정보와 해당기업의 현직자들이 전하는 생생한 직무인터뷰 등을 제공하고 있다.

제1여객터미널 4층에 위치한 '항공일자리 취업지원센터'는 지난해 9월 문을 연 이후 12월말까지 1100여 명이 취업지원센터를 활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각 기업의 현직자가 청년 구직자들을 대상으로 직무소개, 소그룹 멘토링 및 현장견학을 시행하는 '상주기업 현직자 멘토링'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참여자들의 만족도가 높다.

인천공항공사 정일영 사장은 "인천국제공항 일자리 플랫폼은 오는 2022년까지 추가로 창출될 5만여 일자리 매칭에 있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winwin@fnnews.com 오승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