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공익제보 신고센터' 개설…"권력탄압서 보호할 것"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 두번째)가 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사찰·조직·위선정권 진상규명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 네번째)가 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사찰·조직·위선정권 진상규명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8 kjhpress@yna.co.kr

한국, '공익제보 신고센터' 개설…"권력탄압서 보호할 것"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은 8일 '공익제보 신고센터'를 인터넷 홈페이지에 개설하고, 센터장에 당 법률지원단장인 최교일 의원을 임명했다.

한국당은 보도자료에서 "문재인정권의 불법사찰 실태 등을 폭로한 김태우 전 청와대 특감반원과 청와대의 부당한 국가부채조작 지시를 고발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에게 무분별한 인신공격과 탄압이 가해지고 있다"면서 "권력의 탄압으로부터 공익제보자를 보호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또 "공익제보를 한 의인들의 권력 폐단에 맞선 용기 있는 목소리를 담아내겠다"면서 "국회 차원에서도 국민 생활의 안정과 깨끗한 사회풍토 확립에 기여할 의로운 공익제보를 활성화하기 위한 입법적 노력에도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오후 국회에서 열린 '사찰·조작·위선 정권 진상규명 연석회의'에서 "해경 직원의 휴대전화를 압수수색하고, 청와대 행정관이 육군참모총장을 만나는 등 청와대의 무소불위한 권한 남용이 도를 넘고 있다"면서 "청와대는 책임을 지는 모습을 보이기보다는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운영위까지 마친 특감반 의혹에 대해서는 특검을 추진하되 다른 야당과 공동 발의를 위해 시기를 늦추고 있고, 신 전 사무관 관련 사안에 대해서는 기획재정위 청문회를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dhle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