쏟아지는 프랜차이즈.. 본사도 7년 못버틴다

외식업 수명 5년11개월 가장 짧아

자영업 창업 중 가장 많은 외식분야의 프랜차이즈 가맹본부 평균수명이 5년11개월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본금이 열악한 프랜차이즈들이 외형 확장에 치중하다 업황악화와 경쟁심화 속에 문을 닫은 사례가 많았다.

9일 상가정보연구소가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 정보제공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프랜차이즈 가맹본부의 평균 영업기간은 7년2개월이었고 이 중 도소매가 10년10개월, 서비스 7년6개월, 외식 5년11개월 순으로 나타났다.

외식업 세부업종 가운데서는 기타 외국식(4년9개월), 일식(4년10개월), 서양식(4년11개월)의 평균 영업기간이 5년 미만으로 짧았다. 아이스크림·빙수(8년4개월), 패스트푸드(7년3개월), 치킨(7년), 피자(7년) 등은 상대적으로 영업기간이 긴 것으로 집계됐다. 서비스업종 중에서는 배달(2년6개월), 임대(2년11개월), PC방(4년4개월), 반려동물 관련(4년9개월) 순으로 가맹본부의 영업기간이 짧았다. 반면 약국(20년3개월), 이사업(13년11개월), 자동차 서비스업 관련(11년3개월)은 평균적으로 10년 이상으로 영업기간이 길었다.


도소매의 경우 종합소매점(17년4개월), 화장품(16년9개월), 편의점(12년9개월) 등의 수명이 긴 것으로 나타났고 의류·패션(6년2개월)이 가장 짧았다.

상가정보연구소 이상혁 선임연구원은 "경기 및 업황 악화, 경쟁심화로 인해 프랜차이즈의 생존이 여의치 않은 상황"이라며 "특히 창업자나 상가 임대인들은 업종 선택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시장에 매물로 나온 본사 업체들은 70~80개에 달했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