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탐색하러, 배우러… 국내외 CEO, CES 부스 누비느라 바빴다

【 라스베이거스(미국)=성초롱 박소현 권승현 기자】 8일 국제전자제품박람회 'CES 2019'가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는 국내 대표 기업인들은 물론 국회의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재계의 발길이 가장 잦았던 곳은 단연 삼성전자 전시관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CES 전시장이 열리자마자 삼성전자 부스로 향했다. 박 사장은 "CES를 찾으면 보통 삼성전자 전시관을 가장 먼저 찾는다"며 삼성전자의 5세대(5G) 이동통신 관련 기술과 스마트폰 기술을 꼼꼼히 살폈다.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과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은 그룹 계열사 임원들과 함께 전시장 곳곳을 부지런히 다녔다. 정기선 부사장은 김성락 현대일렉트릭앤에너지시스템 R&D본부장 겸 최고기술책임자(CTO), 주원호 현대중공업 중앙기술원장과 행사장을 동행했다. 정 부사장은 박종환 삼성전자 전장사업팀장(부사장)의 설명을 들으며 삼성의 인포테인먼트 클러스터인 '디지털 콕핏'을 직접 체험하기도 했다.

손님맞이로 분주했던 삼성전자·LG전자 임원들도 짬을 내 다른 업체들의 부스를 둘러봤다. 김현석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부문장(사장)과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장(사장)은 벤츠, 아우디 등 완성체 업체와 미국의 차오디오시스템 업체 파이오니아 일렉트로닉스, 현대모비스 등 부품업체들의 전시장을 견학했다.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은 가장 먼저 LG전자 전시장을 한 차례 둘러본 뒤 하이얼, 하이센스, 소니, 파나소닉 등 경쟁업체의 전시관으로 향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들도 이날 행사장을 찾았다. 이종걸·변재일·정용기·신용현 의원은 삼성전자, SK텔레콤-SM엔터테인먼트, 한글과컴퓨터, 로보링크 부스 등을 방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