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SK가 나아갈 길, 자동차 산업에서 찾았다

SK그룹 행보
최재원 수석부회장·김준 총괄사장 현대차·벤츠 전시관 등 둘러보며 차량용 배터리 사업 전략 모색

국내외 오토모티브 기술·차량 개발을 하는 기업들을 찾아 이동수단이 어떤 모습으로 진화하는지 직접 체험했다. 현대·기아차의 걸어 다니는 자동차인 콘셉트카, 전기로 움직이는 드론형 대형 헬기 등이 이색적이었다. 차량 관련 사업을 하는 SK에 어떻게 적용해서 고객가치를 만들어 낼지 고민하는 계기가 됐다.

-최재원 SK 수석부회장-

이동수단으로써의 의미를 뛰어넘는 자동차의 미래를 보면서 배터리와 분리막 소재,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핵심소재 등을 미래 주력사업으로 하는 SK이노베이션의 역할이 더욱 커지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 고객가치 창출에 기반한 사업모델 혁신과 국제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주력해 나갈 것이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고동진 삼성전자 IT·모바일부문 사장(왼쪽)과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제전자제품박람회 'CES 2019'에서 미래형 커넥티드카 조종석에 나란히 앉아 체험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재원 SK 수석부회장(왼쪽 첫번째)과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가운데)과 SK 관계자들이 8일(현지시간) 미국 라이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2019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CES)'에서 벤츠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제공

최재원 SK 수석부회장과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이 자동차 산업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SK이노베이션이 주력하고 있는 차량용 배터리 등 향후 사업 전략 짜기에 많은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9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두 사람은 8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개막한 '2019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CES)'에서 SK그룹 계열사들이 마련한 공동전시관을 다녀간 후 현대자동차, 벤츠 등 자동차 업체 전시관들을 함께 둘러봤다. 전시 부스를 돌며 SK이노베이션을 포함 SK가 추구해야 할 사업 방향성에 관해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전해진다.

최 부회장은 CES에 두 번째 참여했지만 김 사장은 에너지·화학 및 배터리업계 최초로 처음 참여했다. 김 사장은 주요 완성차 및 자율주행 업체 등과 비즈니스 미팅 시간을 따로 갖기도 했다. 또 SK이노베이션 배터리·소재 사업 관계자들과 서로의 의견을 나누는 내부회의도 진행했다.

그는 CES에서 롤러블 등 플렉서블(Flexible) 디바이스가 큰 쟁점이 되고 있는 만큼 이들 제품을 유심히 살펴봤다.

특히 SK이노베이션은 플렉서블 디바이스의 핵심 소재인 FCW(Flexible Cover Window·브랜드명)를 이번 CES에서 처음 선보였다.
FCW에 대한 국내외 고객사들의 문의가 이어졌다. 또 전기차 배터리 및 LiBS(Lithium-ion Battery Separator·리튬이온배터리 분리막) 등 주력 제품에도 관람객들이 많이 몰렸다. 이외에도 김 사장은 CES가 마무리되는 11일까지 배터리·소재 사업 관련 다양한 고객사들과 비즈니스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happyny777@fnnews.com 김은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