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SK이노, 현장서 전략회의…"매년 참가해 혁신 속도 높일 것"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가운데), 윤예선 배터리사업 대표(오른쪽), 노재석 소재사업 대표(왼쪽)가 CES 현장에서 SK이노베이션이 생산한 전기차 배터리 셀을 살펴 보고 있다.© News1© News1

'첫 참가' 김준 사장 "글로벌 경영 전쟁서 이길 방법 빨리 찾아야"
신기술·트렌드 기업 경영에 어떻게 반영할지 등 토론

(서울=뉴스1) 송상현 기자 = SK이노베이션이 첫 참가한 CES 현장에서 임원 전략회의를 열고 비즈니스모델(BM) 혁신 방안을 고민했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은 앞으로도 CEO에 매년 참가해 성장전략을 찾기로 했다.

SK이노베이션은 10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가전박람회 'CES 2019' 현장에서 김준 사장과 윤예선 배터리 사업 대표, 각 사업의 전략 담당 임원들이 전략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자리를 주관한 김 사장은 "글로벌 경영 전쟁 현장서 이길 방법을 빨리 찾아야 한다"며 "CES에서 확인한 혁신의 속도를 능가하는 BM혁신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김 사장은 BM혁신을 위한 주요 방향으로 '글로벌 성장', '환경 이니셔티브(Initiative)', '기술 리더십'을 제시했다. 이어 "글로벌 일류기업이 되기 위해서는 수익구조뿐 아니라 모든 영역에서 일류여야 한다"며 "이중 특히 중요한 세 가지 BM혁신 방향을 SK이노베이션이 가진 핵심 자산으로 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임원 전략 회의에서는 CES 2019에서 확인한 새로운 기업 경영 트렌드를 사업에 어떻게 반영할지에 대한 토론이 이어졌다.

김준 사장은 "CES에 나온 모든 모빌리티 관련 기술과 트렌드를 현실화하기 위해선 배터리가 가장 핵심적으로 필요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우리가 생산하는 배터리가 들어간 비히클(운송수단)을 이용하는 고객들 관점에서 가치를 어떻게 새롭게 만들어 낼지에 대해 고민하는 것이 지향해야 할 방향"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러한 노력이 BM 혁신이자 회사가 성장하는 과정이므로 올해 첫 참가를 시작으로 매년 CES에 참가해 혁신의 속도를 높이는 계기로 삼아가자"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의 각 사업 자회사와 사업부문은 딥체인지 2.0 시행으로 기존사업 경쟁력 강화와 배터리, 소재사업 중심의 글로벌 성장 전략을 추진해왔다. 올해는 지난해 추진한 사업들의 완성과 함께 성과를 본격적으로 창출하는 작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임수길 SK이노베이션 홍보실장은 "새해부터 유가 등 대내외 변수와 경영환경이 녹록하지 않은 상황이지만, 올해는 BM혁신을 더욱 가속화해 의미 있는 성과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