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자금법 위반 전 제주도 비서실장 법정구속

[연합뉴스TV 제공]

정치자금법 위반 전 제주도 비서실장 법정구속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도정 운영과 관련한 각종 자료 수집 명목으로 특정 인물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로 원희룡 제주지사의 전 제주도 비서실장이 법정구속됐다.

제주지법 제2형사부(재판장 제갈창 부장판사)는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현모(57) 전 제주도 비서실장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또 현씨로부터 자금을 받아 같은 혐의로 기소된 조모(60)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하고 추징금 2천950만원을 명령했다.


현씨에게 자금을 지원한 건설업자 고모(57)씨는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도정 운영과 관련한 각종 자료를 수집하고 보고받은 피고인들의 행위는 정치 활동에 해당하고, 본인들도 정치 활동임을 알고 있었을 것"이라며 이들 행위는 정치자금법의 취지를 훼손하는 등 죄질이 좋지 않다고 판결했다.

현 전 비서실장은 지난 2015년 2월 고씨를 통해 자금을 지원받아 도정 운영과 관련한 각종 자료 수집 명목으로 조씨에게 매달 250만원씩 11개월간 2천750만원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재판에 넘겨졌다.

bjc@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