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靑2기 참모진 관련 "친문인사 강화 평가 안타깝다"(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