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김태우, 자신행위로 시비…신재민, 좁은 세계속 판단"

"과거정부보다 권력비리 적어…특감반 소기목적 다해"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10 scoop@yna.co.kr

문대통령 "김태우, 자신행위로 시비…신재민, 좁은 세계속 판단"

"과거정부보다 권력비리 적어…특감반 소기목적 다해"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김연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김태우 수사관이 제기한 청와대 민간인 사찰 의혹에 대해 "김태우 행정관이 제기한 문제는 자신이 한 행위를 놓고 시비가 벌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 행정관이 한 감찰 행위가 직분범위를 벗어났느냐가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이라며 "그 부분은 이미 수사대상이 되고 있어서 가려지리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문대통령 "김태우, 자신행위로 시비…신재민, 좁은 세계속 판단"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a3-kUnqDEN4]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역대 정부가 대통령 주변과 특수관계자, 고위공직자들의 권력형 비리때문에 국민에게 준 상처가 얼마나 크냐"며 "앞의 두 정부의 대통령과 주변이 그런 일로 재판받고 있다. 그렇게 하라고 특별감찰반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다행스럽게도 우리 정부에서는 과거 정부처럼 국민에게 실망을 줄 만한 권력형 비리가 크게 발생하지 않았기 때문에 특감반은 소기의 목적을 잘했다고 볼 수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또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청와대 권력남용 주장과 관련해선 "자기가 경험한, 자기가 보는 좁은 세계 속의 일을 갖고 문제가 있다고 판단한 것"이라며 "정책결정은 그보다 더 훨씬 복잡한 과정을 통해, 신 사무관이 알 수 없는 과정을 통해 결정하는 것이고 그 결정권한은 장관에게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정책의 최종 결정권한은 대통령에게 있다"며 "이런 과정에 대한 구분을 신 사무관이 잘 이해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다만 "젊은 공직자가 자신의 선택에 대해 소신과 자부심을 갖는 것은 대단히 좋은 일이고 필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kong79@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