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이어 산자부 블랙리스트"..한국당 특검 추진

자료 공개하는 김도읍 단장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청와대 특감반 의혹 진상조사단 단장인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이 10일 국회 정론관에서 최교일 의원과 기자회견을 하며 '문재인 정권의 산업부 산하 발전4사 블랙리스트'라고 쓰인 자료를 들어 보이고 있다. 2019.1.10 jjaeck9@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연합 지면화상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정부 취임 초기인 지난 2017년 9월 일괄 사퇴한 한국남동·중부·서부·남부발전 등 4개 석탄화력발전사 사장들로부터 "산업통상자원부의 사퇴 압박에 따라 사표를 냈다"는 내용의 구체적 증언을 확보했다고 주장했다.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의 폭로로 불거진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의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에 이어 산자부에서 의혹이 제기되면서 한국당은 특별검사 도입이 불가피하다는 방침이다.

한국당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장인 김도읍 의원은 10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당시 4개 발전사 사장들이 일괄사표를 낼 수밖에 없었던 상황에 대해 구체적 증언을 확보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4개 발전사 사장들이 짧게는 1년 4개월, 길게는 2년 2개월씩 임기가 남아 있던 상황"이라며 "당시 산자부 담당 국장이 사장들을 개별적으로 광화문에 있는 모 호텔로 불러내서 사표제출을 종용했다"고 말했다.

실제 정창길 중부발전 사장과 윤종근 남부발전 사장은 임기가 1년3개월, 장재원 남동발전 사장과 정하황 서부발전 사장은 임기가 2년 이상 남았지만, 2017년 9월 일괄 사표를 제출했고 모두 의원면직 처리됐다.

김 의원은 당사자들의 구체적 증언 내용에 대해선 "말씀드리기 어렵다"면서도 "어제와 오늘 급하게 제보를 받고 확인한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한국당은 구체적인 제보 내용과 증거들이 확보되는대로 산자부 내 관련자들을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다는 방침이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에서의 검찰 행태를 보면 저희들이 이런 의혹을 해소할 수 있을지 상당한 의구심을 가질 수 밖에 없다. 반드시 특검이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한국당이 제기한 의혹은 2017년 9월 일괄 사퇴가 있었던 때에도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국회 산자위 소속 윤한홍 한국당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한국전력공사 산하 4개 발전자회사 기관장들의 사표제출은 자발적인 결정이 아니라 산업부의 압박에 따른 것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했었다.

반면 당시 산업부 관계자는 "정부의 에너지 정책이 바뀐 후 4개 발전사 사장들이 거취에 대한 고민이 있었다"며 "그들과 따로 만나 정부의 입장을 전했고, 그들끼리 일괄사퇴를 결심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integrity@fnnews.com 김규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