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카풀로 택시 도산" 분신 기사 유언…택시업계-청와대 면담(종합)

택시업계 "정부 직접 나서 문제해결"…"카풀 중단 안하면 대화 거부"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역 앞에 설치된 카풀 반대 천막농성장 앞에서 카풀 관련 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민중의례를 하고 있다. 9일 서울 광화문광장 인근 도로변에서 '카카오 카풀' 도입에 반대하며 분신을 시도

[촬영=김철선]

(서울=연합뉴스) 지난 9일 오후 6시께 서울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 2번 출구 앞 도로에서 택시에 불이 났다. 출동한 소방관이 진화하고 있다. 소방당국과 목격자에 따르면 '경기' 차량 번호판을 단 은색 K5 승용차에 불이 났고, 이 불은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약 6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역 앞에 설치된 카풀 반대 천막농성장 앞에서 카풀 관련 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카풀 도입 반대 문구를 택시에 부착하고 있다. 9일 서울 광화문광장 인근 도로변에서 '카카오 카풀' 도입에 반대하며 분신

"불법카풀로 택시 도산" 분신 기사 유언…택시업계-청와대 면담(종합)

택시업계 "정부 직접 나서 문제해결"…"카풀 중단 안하면 대화 거부"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전명훈 김철선 기자 = 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카카오 카풀 시행에 반대하며 분신한 60대 택시기사 임 모 씨가 미리 녹음한 유언을 통해 카카오와 정부를 비판했다.

택시 4개 단체 비상대책위원회가 10일 국회 앞 기자회견에서 공개한 음성 유언에 따르면 임씨는 "카카오는 당초 택시와 상생을 약속했으나 지금은 (택시에서는) 콜비 챙기고 대리기사는 수수료를 20% 착취하고 있다"며 "택시기사들이여. 다 일어나라. 교통을 마비시키자"는 말을 남겼다.

임씨는 "문재인 정부는 알고 있는가. 비정규직 문제, 말만 앞세우는…"이라며 "국민들은 다 죽어도 괜찮다는 말인가. 나는 더이상 당신들 밑에서 살기 싫다. 저 멀리서 지켜보겠다"는 말도 했다.

임씨의 유언에는 "정부에 문제제기를 하는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과 김태우 수사관에게 상을 줘야 한다"는 내용도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임씨는 또한 수첩에 적은 메모를 통해 "카풀의 최초 도입 취지는 고유가 시대에 유류 사용을 줄이기 위해 자가용 자동차를 함께 타자는 운동의 일환이었지만 변질했다"며 "택시업계와 상생하자며 시작된 카카오가 택시(시장을) 단시간에 독점해 영세한 택시 호출 시장을 도산시키고"라고 적었다.

지난달 10일 택시기사 최 모 씨의 분신에 이어 한 달 만에 2번째 분신 사고가 발생하자 택시업계 4개 단체는 '결사항전'을 선언했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 등 택시 4개단체 비상대책위원회는 "임 열사는 평소 여·야 정당이 카풀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면 대통령이 나서서 해결해야 한다고 평소에 말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힘없고 권력 없는 택시 종사자의 외침을 저버린 정부 여당과 문재인 대통령은 다시 제3·제4의 열사가 나오지 않도록 지금이라도 직접 나서 택시 가족의 생존권을 보장하라"고 촉구하면서 대통령이 택시 4개 단체와 면담해야 한다고도 요구했다.

비대위는 "우리는 카카오카풀의 운행을 중단하고 대화의 장에 나오라고 카카오에 요구했으나 카카오는 불법 카풀 영업을 계속하며 이를 거부하고 있어 현재의 사태를 초래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불법 카풀영업의 즉각 중단을 재차 요구한다"며 "불법 카풀영업의 중단이 없으면 일절 대화를 거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4개 단체 대표 등 택시단체 관계자들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2시 20분께 택시 10대에 탑승해 줄지어 청와대로 이동했다.

효자치안센터 앞에서는 대표단은 '대통령께 드리는 글'을 낭독하며 문재인 대통령 면담을 요청했다. 이어 택시단체 대표자 4명이 경찰차에 탑승해 청와대 안으로 들어가 강문대 사회조정비서관과 면담을 한 뒤 오후 3시 55분께 나왔다.

박권수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회장은 "카풀 문제에 대해 충분히 설명하고 왔다. (청와대 쪽은) 적극적으로 의견을 청취하고 뜻을 이해하고 대통령에게 보고 드리겠다고 말씀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구수영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위원장은 "빨리 문제 해결을 위해 대통령 면담을 촉구했다"며 "우리를 만나 이야기를 들어주지 않을 경우 청와대 차원에서 카풀 문제를 결자해지해달라고 요구했다"고 전했다.


박 회장은 또 "카카오 카풀 앱은 엄연히 불법"이라며 카카오를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일부 언론이 마치 택시 업계가 직장 동료들끼리 서로 카풀하는 것까지 반대하는 것처럼 호도하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면서 "자가용을 이용한 유상운송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한편 택시단체는 사망한 임씨의 장례를 '택시단체장' 7일장으로 치를 예정이며, 분향소는 여의도 농성장에 마련될 예정이다.

kihun@yna.co.kr id@yna.co.kr kcs@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