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네이버 위치이동 플랫폼, LG 안내 로봇에 탑재

CES 현장 부스에서 전격 결정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9'에서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왼쪽 두번째)과 석상옥 네이버랩스 헤드(왼쪽 세번째)가 네이버 부스에 전시된 5G 로봇팔 '앰비덱스'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네이버 제공
【 라스베이거스(미국)=박소현 기자】네이버 연구개발자회사 네이버랩스가 LG전자 안내 로봇에 네이버랩스의 위치이동 플랫폼 'xDM'을 적용하는 공동 연구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8일(현지시간) 개막한 세계 최대 소비자 가전 전시회 'CES 2019'에서 네이버와 LG전자가 서로 부스를 방문하며 전격적으로 결정했다.

'xDM' 플랫폼은 네이버랩스가 △지도 구축 (mapping) △측위 (localization) △내비게이션 (navigation) 분야에서 축적한 고차원 기술과 고정밀 데이터를 통합한 위치·이동 통합 기술이다.

이번 협력으로 네이버랩스 'xDM' 플랫폼을 LG전자 안내 로봇에 적용해 시너지를 확대할 수 있게 됐다.


LG전자는 'xDM' 플랫폼을 도입해 안내 로봇 '에어스타'를 한 단계 더 진화시키고 네이버랩스는 LG 안내 로봇에서 수집한 다양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xDM' 플랫폼을 더욱 고도화시킬 계획이다.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은 "네이버랩스 xDM 플랫폼은 실내외를 아우르는 정밀한 측위 기술과 실시간·실공간 데이터로 맥락을 이해하는 이동정보를 갖추고 있는 기술로 로보틱스 기술 발전을 위해 양사 협력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면서 "네이버와 협력으로 LG 로봇을 사용하는 고객이 편안함을 누리는 동시에 다양한 영역에서 사업을 확대해나갈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헤드는 "CES에서 양사 협력 논의가 급진전돼 결실을 맺게 된 것은 가장 큰 성과 중 하나"라면서 "다양한 로봇 개발을 통해 일상 생활 속 기술 혁신에 노력하고 있는 LG전자와 협력해 생활환경지능 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gogosing@fnnews.com 박소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