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한컴의 차세대 주력사업은 스마트시티"

김상철 한글과컴퓨터그룹 회장
중국 AI기업과 협업한 통역기, 통역시간 1초도 채 안 걸릴 것

【 라스베이거스(미국)=박소현 기자】 "앞으로 음성인식과 인공지능(AI)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의 핵심기능이 될 것이다."

김상철 한글과컴퓨터그룹 회장(사진)은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9' 한컴 부스에서 기자들과 만나 "스마트시티는 진화 할수록 자율주행차, 미세먼지 시스템 등을 바꿔야 하는데 AI가 그 역할을 하게 된다"며 이 같이 말했다. 한컴은 스마트시티를 차세대 주력사업으로 정하고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들고 CES에 참가했다.

김 회장은 "한컴은 스마트시티 플랫폼을 서울시와 같이 하고 있는데 우수한 스마트시티 사례와 기술을 해외로 수출하기 위해 여러기업이 모여 컨소시엄을 만들었다"면서 "도시에 맞는 맞춤형 스마트시티를 만드는 것인데, 베트남과 우즈베키스탄 등에서 관심이 높다"고 말했다. 실제 해외에서 서울시를 벤치마킹하러 오면서 서울시에 구축된 디지털시민시장실을 자연스럽게 접하게 된다. 김 회장은 "디지털시민시장실은 20개 기업이 만든 결과물"이라면서 "앞으로 더 많은 기업이 참여해 스마트시티 생태계를 고도화하는 것이 올해 목표"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중국 AI 기업 아이플라이텍과 협업해 만든 통역기도 올해 상반기 내 내놓는다. 한컴의 번역 엔진 '지니톡'에 아이플라이텍 음성인식 기술을 적용해 고도화한 통역기다. 가칭 음성인식 기능이 개선되면서 통역 시간이 1초를 넘기지 않을 정도로 빨라진 것이 특징이다.
그는 "아이플라이텍이 가진 언어 인지 기술은 구글과 맞먹을 만큼 우수하다"면서 "4차 산업혁명에서 핵심은 AI로 서로 배우고 보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아울러 올해 내로 모빌리티 분야 공유업체 인수도 검토하고 있다. 그는 "스마트시티 생태계에는 여러 기술이 필요하고 모빌리티는 그 중 하나"라면서 "최소한의 투자를 통해 최대한의 효과가 날 수 있도록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gogosing@fnnews.com 박소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