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중국도 출시… TV 8K시대 본격화

TCL QLED 8K TV존 만들고 콩카는 98형 8K LED TV 내놔

세계 최대 가전·IT 박람회 'CES 2019'에서 중국 TV제조업체 콩카가 전시한 75형 8K TV 제품.

사진=권승현 기자
【 라스베이거스(미국)=권승현 기자】 세계 최대 전자제품박람회 'CES 2019'에 참여한 TV 업체 대다수는 8K TV를 전면에 내세웠다. 8K 시대가 본격 개화를 앞두고 있음을 보여주는 단면이다.

매년 CES를 주최하는 전미소비자기술협회(CTA) 측은 5세대(5G) 이동통신,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과 더불어 8K를 이번 전시의 주요 경향으로 소개했다. CTA는 올해 8K TV가 20만대가량 판매될 것으로 봤다. 매출 기준으로는 5억4500만달러 수준이다.

특히 중국의 TV 제조업체 대부분이 기술적 난이도를 극복하고 8K TV를 들고 나오면서 눈길을 끌었다.

8일(현지시간) 찾은 중국의 TCL 전시장은 마치 삼성전자 TV 전시장의 축소판 같았다. TCL은 전시장 입구에 '퀀텀닷발광다이오드(QLED) 8K TV'존을 따로 마련했다.

TCL은 이 전시관에 75형 8K QLED TV를 대대적으로 선보였다. 삼성전자가 전시관 바로 앞에 QLED 8K TV를 따로 모아 전시한 것과 유사한 모습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에서 98형 QLED 8K TV를 첫 공개했다.

이와 함께 TCL은 마이크로 LED를 활용한 118형 스크린을 선보였다. TCL은 이 스크린을 '더 시네마 월'로 명명했다. 삼성의 마이크로 LED 스크린 브랜드 '더 월'을 연상시키는 이름이다. 삼성전자는 146형 더 월을 선보인 이래, 이번 CES에서 세계 최소 크기인 75형 더 월을 공개했다.

이와 함께 TCL은 AI 및 딥러닝 기술을 이용한 화질 프로세서 'IPQ 2.0 엔진' 등을 소개했다. 이 프로세서는 AI를 이용해 각 장면을 인식·분석함으로써 보다 선명한 화질로 재생해준다.

중국의 콩카는 98형 8K LED TV를 들고나왔다. 크기로만 보면 삼성전자가 이번 CES에서 공개한 8K QLED TV 신제품과 같다. 이 제품은 돌비 비전 애트모스를 적용했다.

콩카는 CES 2019에서 혁신상을 받은 98형 4K TV 제품도 함께 선보였다.
이 제품은 돌비 비전을 적용했으며 하만 카돈의 응향시스템을 탑재했다. 전반적으로 중국 업체들의 8K TV는 마감처리나 두께, 화질 측면에서 국내 업체들의 8K TV와 큰 차이를 느끼기 어려웠다.

LG전자의 TV사업을 총괄하는 권봉석 MC/HE사업본부장(사장)은 중국 업체들의 기술 추격 속도에 대해 "우리도 (중국 업체들이) 8K나 4K 쪽에서 기술을 빠르게 습득하는 것을 신경 쓰고 있다"며 "중국 스마트폰 디스플레이의 경우 5~6형 사이즈가 대부분이지만, TV는 수십 종류의 크기가 혼재한다는 점에서 TV에서 규모의 경제를 만들어내기는 상당히 어려울 것"이라고 분석했다.


ktop@fnnews.com 권승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