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하현회 LGU+ 부회장 "5G 시대 AR·VR 1위 사업자 도약"

관련종목▶

【라스베이거스(미국)·서울=박소현 서영준 기자】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5세대(5G) 통신 시대 사업 기회를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로 잡고 1위 사업자로 도약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LG유플러스는 이를 위해 구글과 VR 콘텐츠 공동 제작에 합의하고 VR 전용 플랫폼을 오픈할 계획이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9'에서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하 부회장은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9'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5G를 상용화 하고 고객에게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해야는데 가장 실감할 수 있는 것이 AR·VR"이라며 " AR·VR 부분에서는 LG유플러스가 1위를 하고싶다"고 강조했다.

LG유플러스는 이같은 목표를 실현하기 위한 첫 단계로 구글과 VR 콘텐츠 공동제작에 협력하기로 하고 우선적으로 파일럿 VR 콘텐츠를 제작하기로 했다. 제작되는 VR 콘텐츠는 스타들의 개인 일정을 함께하는 코스, 공연관람과 백스테이지 투어, 스타의 일상을 볼 수 있는 숙소투어, 스타의 개인 공간 엿보기 등 국내 여러 유명 엔터테인먼트 소속 톱스타들의 일상을 함께 경험하는 콘텐츠가 될 전망이다.

신규 제작 VR 콘텐츠는 LG유플러스의 VR 전용 플랫폼과 유튜브에서 독점 제공돼 K-콘텐츠가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하는 계기로 작용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와 구글은 각각 절반씩 자금을 투자할 방침이다. 하 부회장은 "양사가 펀드를 조성해 올 상반기 중 3D VR 파일럿 콘텐츠를 제작하고 향후 지속 확대할 것"이라며 "LG유플러스는 콘텐츠 기획을 책임지고 구글은 유튜브를 통한 글로벌 플랫폼을 갖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지속적으로 콘텐츠 확대에 나설 예정이며 향후 VR 개방형 플랫폼, 인터넷(IP)TV 전용 VR 등도 공개할 예정이다.
이상민 LG유플러스 전무는 "AR·VR이 활성화되려면 생태계가 구성돼야 하고 일정 콘텐츠가 확보돼야 해 마중물로 충분할 정도의 투자 계획을 갖고 있다"며 "구글이 K-팝을 원하고 있고, 우리는 스포츠나 야구, 골프에서 차별화된 서비스 하고 있어 5G 특성에 맞게 제공하려 한다"고 했다.

LG유플러스가 구글과 손을 잡게된 배경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하 부회장은 "5G가 시작되면서 변화의 속도가 더 빨라지고 있고, 이런 상황에서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며 "통신업체로 중요한 부분이 안정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5G가 할 수 있는 서비스 플랫폼을 만들어 그 위에 AR·VR(과 같은 서비스)을 제공해야 하는 측면에서 빨리 준비해야 하고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