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외식 품목별 가격동향 면밀히 주시”

물가관계차관·혁신성장점검회의, 플랫폼 경제 1조5000억원 투입

이호승 기획재정부 제1차관(왼쪽 세번째)이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물가관계차관회의 및 혁신성장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외식물가가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크게 웃돌고 있다. 정부는 물가불안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적극 대응키로 했다.

정부는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호승 기획재정부 제1차관 주재로 '제1차 물가 관계차관회의 및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을 포함한 외식물가 물가 동향과 대응방향 등을 논의했다.

이 차관은 "정부는 외식 품목별 가격동향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며 "물가불안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차관은 또 "식재료비 공동구매 지원, 일자리안정자금 확대 등을 통해 외식업체들의 부담을 완화해나갈 것"이라고 부연했다.

정부는 곧 다가올 설 연휴(2월 2∼6일)를 앞두고 생계부담을 덜고 경제활력을 높이기 위한 설 민생안정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성수품을 중심으로 명절물가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소비 및 관광 활성화를 통해 지역경제의 활력을 높이는 것이 핵심이다.

소상공인이나 저소득층 등 어려운 계층이 따뜻하고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된다.

정부는 또 이날 혁신성장전략회의도 동시에 개최, 데이터·인공지능(AI)·수소경제 등 기존 주력산업·신산업·에너지 등 산업 전반을 혁신하는 데 근간이 되는 플랫폼 경제 활성화방안을 논의하고 조만간 중장기계획 최종안을 발표하기로 했다.

우선 플랫폼 경제 활성화를 위해 올해 1조5000억원을 투입하는 등 앞으로 중장기계획에 따라 포괄적·체계적으로 플랫폼 경제 활성화를 지원해나갈 계획이다.


데이터 시장은 2023년까지 30조원 규모로 확대하고, 인공지능(AI) 유니콘기업을 10개 이상 육성한다. 수소경제는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우위를 지속해서 유지하고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뒷받침할 계획이다.

아울러 2019년 경제정책방향 집행을 위해 이달 중 관광산업 활성화방안과 산업혁신 세부추진계획을 마련하고, 기업구조조정 활성화를 위한 기업활력법 개정안도 발의할 계획이다.

ssuccu@fnnews.com 김서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