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장섭 싱가포르 국립대 교수 "정부 경제정책, 작년엔 F학점… 시간 지날수록 더 나빠져"

김우중 자서전 중국어판 출간..베이징서 한국 특파원과 오찬


【 베이징=조창원 특파원】 신장섭 싱가포르 국립대 교수(사진)는 11일 문재인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해 최악의 평가를 내놨다.

'김우중과의 대화:아직도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 중국어판 출간 기념회 참석차 베이징에 들른 신 교수는 이날 시내 호텔에서 한국 특파원들과 가진 오찬 간담회에서 현 정부의 경제 평가에 대해 "그때(지난해 평가)보다 나쁘게 줬으면 줬지 좋을 것은 없다"고 말했다. 지난해 신 교수는 한국에서 열린 공식석상에서 현 정부의 경제정책 평가에 대해 F학점을 제시한 바 있다.

신 교수는 "생산과 분배는 같이 가야 하는데 지난해 생산은 계속 나빠졌고 분배까지도 나빠졌다"면서 "좋다고 하던 분배도 그때보다 나빠진 것 같다"고 지적했다. 신 교수는 미·중 무역전쟁의 전망에 대해 "단순히 무역적자 문제라면 괜찮은데 핵심은 기술"이라며 양국 간 갈등이 장기전으로 갈 것으로 전망했다.

김우중 회장의 근황 관련 신 교수는 "최근 사람들과 대화를 나누는 것도 힘든 상황이며 한국에 가족들과 같이 계신다"고 전했다. 신 교수는 대우의 세계경영이 최근 논란을 낳고 있는 중국 정부 주도의 일대일로(육·해상 실크로드) 사업을 바로잡을 수 있는 교과서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신 교수는 "중국의 일대일로가 문제를 낳는 것은 김우중 회장 같은 세계적인 기업가가 없다는 게 여러 이유 중 하나라고 전해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대우 세계경영과 중국 일대일로 차이점에 대해 "일대일로는 중국 정부주도로 하면서 국유기업이 따라가는 구조이지만 대우는 기업이 먼저 나가서 하고 정부가 쫓아오는 식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란 큰 국가가 많은 돈을 들고 가더라도 해당 지역의 필요성을 파악하지 못한다"면서 "대우의 경우 현지인의 마음을 얻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수혜국들이) 서양 제국주의에 이어 중국 제국주의에 대한 위기감을 느낄 수 있다"면서 "중국이 대우의 세계경영을 받아들이면 일대일로가 더 좋아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jjack3@fnnews.com 조창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