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지마마이펫, 한해 마무리 ‘2018 송년회’ 개최


눈물이 아닌 웃음으로 보답하는 반려동물 전문기업 울지마마이펫이 지난달 28일 강서구 메이필드호텔 오키드 홀에서 한해를 마무리하는 송년회와 함께 인사발령 및 진급자 발표, 장기근속자 포상을 진행했다.

울지마마이펫이 매년 개최하는 송년회는 여느 기업 종무식과 다르게 불필요한 식순을 제외하고 전 직원이 한자리에서 한해를 되돌아 보고 새해를 다시 준비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이번 종무식 역시 2시간의 오전 근무를 종료하고 짧은 행사 후 덕담을 나누며 전 직원이 점심식사를 함께했다.

먼저 진행된 인사발령에는 영업2팀 이승주 과장, 영업3팀 오승훈 과장, 영업5팀 이지화 과장, 상품기획1팀 조은영 주임, 상품기획2팀 강민정 주임이 각 팀의 팀장 발령을 받았다.

특히 이번 팀장 인사 발령은 지난 12~13일 양일 간 진행한 ‘2019 비전 워크숍’에서 리더 혁신 비전을 제시하고 파격적인 인센티브와 연봉 인상을 제안한 바 있어 더욱 무게가 실릴 것으로 보인다.

진급자 발표 후 진행된 장기근속 포상자로 영업1팀 노관규 과장이 선정돼 상패와 고급 꽃다발, 5돈짜리 황금열쇠가 전달됐다.

노관규 과장은 “대표님의 끊임없는 격려와 동료 직원들 간의 돈독한 동료애로 지금 울지마마이펫과 함께 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앞으로도 전 직원이 협력하여 발돋움이 남다른 2019년 한해 동안 목표한 바를 멋지게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송년회 마지막으로 울지마마이펫 김화영 대표가 “전 직원이 한자리에 모이는 자리에서 이야기할 수 있다는 것은 큰 영광이라 자주 없는 이번 기회를 빌어 감사하다는 말씀을 진심으로 전하고 싶다”며 고개 숙여 깊게 인사를 했다.

덧붙여 “지난 해 이 자리에서 희망했던 것들이 이뤄진 부분에 보람을 느끼고 그렇지 못한 부분에선 아쉬움이 크지만 이번 새로운 전략을 발판 삼아 다시 힘차게 시작하길 소망한다”며 “오늘 준비한 이 자리에서 마음껏 즐기고 작게 나마 한해에 대한 감사를 표현할 수 있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짧은 소감을 마쳤다.

한편, 동물실험 반대에 앞장 서고 유기동물 보호센터와 연계, 후원활동을 펼치고 있는 (주)울지마마이펫은 최근 기아대책과 국내 취약 아동 결연식을 맺고 아이들이 성인이 될 때까지 지속적인 후원을 약속하기도 했으며 밀알복지재단 정기 후원에서는 의료 사각지대 아동들을 돕는 등 사회 곳곳의 소외 받은 이들과 함께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camila@fnnews.com 강규민 반려동물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