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환과 음식]

비타민 D와 혈당 수치 관계



혈중 비타민 D 농도가 높을수록 콜레스테롤·중성지방 수치와 공복(空腹) 혈당이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비타민 D의 혈중 농도가 20ng/㎖ 미만이면 비타민 D 결핍, 20.0∼29.9ng/㎖이면 부족으로 진단되는 데 우리나라 대학생의 평균 비타민 D 농도는 11.1ng/㎖에 불과했다.

서울대의대 조희경 교수팀은 2013년 4∼5월 서울 소재 대학에서 18∼39세의 건강한 남녀 대학생 4124명의 건강검진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대학생의 평균 혈중 비타민 D 농도는 11.1ng/㎖로 명백한 결핍 상태였다. 연구팀은 연구 대상 대학생을 혈중 비타민 D 농도에 따라 1∼4등급으로 나눴다.

가장 낮은 1등급의 평균은 7.0ng/㎖였다. 가장 높은 4등급의 평균도 16.5ng/㎖로, 여전히 결핍 상태였다. 이는 햇볕 쬐기를 싫어하는 청년층이 전 연령층 가운데 비타민 D 결핍 또는 부족 상태가 가장 심각하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결과다.

혈중 비타민 D 농도가 최고인 4등급 대학생의 공복 혈당이 100㎎/㎗ 이상일 가능성은 최저인 1등급 대학생의 0.45배에 그쳤다. 4등급 대학생의 총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가 200㎎/㎗ 이상이거나 혈중 LDL 콜레스테롤(나쁜 콜레스테롤) 수치가 100㎎/㎗ 이상이거나 혈중 중성지방 수치가 150㎎/㎗ 이상일 가능성은 1등급 학생의 각각 0.74배·0.82배·0.47배였다.

이는 설령 혈중 비타민 D 농도가 '결핍' 수준이라 하더라도, 높은 농도일수록 혈당·혈중 콜레스테롤·혈중 LDL 콜레스테롤·혈중 중성지방 등 혈관 건강의 지표가 더 낫다는 의미다.

비타민 D 결핍이나 부족은 골다공증·골절의 위험을 높일 뿐 아니라 최근엔 당뇨병·고혈압·이상지질혈증·대사증후군과 유방암·대장암·전립선암 등 일부 암 발생 위험과도 연관성이 있다는 연구가 이어지고 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기존 연구에서 혈중 비타민 D 수치가 낮을수록 협심증·심근경색 등의 심혈관 질환 발생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심혈관 질환이 없던 성인을 10년간 추적 관찰한 연구에서도 비타민 D가 결핍된 사람에서 심근경색 발생 위험이 두 배 더 높았다"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게재됐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