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총리, 자국민 구금 중국에 "외교관 면책특권 위배" 비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화웨이 사태로 구금 중인 마이클 코브릭 [AP=연합뉴스]

캐나다 총리, 자국민 구금 중국에 "외교관 면책특권 위배" 비난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11일(현지시간) 화웨이 사태와 관련해 자국민을 구금 중인 중국에 "외교관 면책특권 원칙을 위반했다"고 비난했다.

트뤼도 총리는 이날 새스캐처원 주 리자이너에서 언론과 만나 중국에 구금된 2명의 캐나다인 중 외교관 출신 마이클 코브릭이 외교부 직원 신분임을 들어 중국의 국제법 위반을 지적했다고 CBC 방송이 전했다.

코브릭은 비정부 기구인 국제위기그룹(ICG) 소속으로 국제 분쟁 지역 정세 분석 업무를 해왔으나 이전 중국 주재 외교관으로 활동하다 1년여 전부터 외교부를 휴직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그가 법규상 외교관 신분을 유지하고 있으며 그를 체포한 중국 당국은 외교관의 면책특권을 규정한 국제법규를 위반했다는 게 트뤼도 총리의 지적이라고 현지 언론이 밝혔다.

트뤼도 총리가 정부 차원에서 코브릭 체포 및 구금에 대해 국제법 위반이라고 규정하고 나선 것은 화웨이 사태 이후 처음이다.

캐나다 정부는 중국이 코브릭 등 캐나다인 2명을 체포, 구금한 처사가 "부당하고 무도하다"고 규정, 즉각 석방을 요구해 왔다.

코브릭은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멍완저우(孟晩舟) 부회장이 미국 요청에 따라 밴쿠버에서 체포된 이후 지난달 10일 대북사업가 마이클 스페이버와 함께 국가 안보위해 혐의로 중국 당국에 체포돼 구금, 조사를 받고 있다.

이후 멍 부회장은 현지 법원의 보석 결정으로 풀려나 밴쿠버 자택에 머물며 미국 인도를 위한 정식 추방 절차를 기다리고 있다.

트뤼도 총리는 "멍 부회장은 (체포 후) 즉각 법원 심사 후 보석이 허용돼 자택에 머물고 있다"며 "이것이 우리 사법 체제의 법치에 따른 방식"이라고 말했다.

그는 "불행히도 중국은 부당하고 무도하게 캐나다 국민 2명을 구금했다"며 "특히 한 명의 경우는 외교관 면책특권 원칙을 존중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코브릭은 외교관 재직 시 중국 내 분규 지역 정세 분석 업무를 수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 생-자크 전 주중국 캐나다 대사에 따르면 그는 중국 북부 신장 지역 등 오지를 현장 탐사하고 무슬림 소수민족이나 티베트 문제 등 '민감한' 문제를 다루면서 중국 당국의 주목을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생-자크 전 대사는 코브릭이 중국어를 유창하게 구사한다면서 평소 중국 당국은 중국어에 능통한 외교관에 특히 주의한다고 전했다.

코브릭은 지난 2017년 2월 ICG에 참여한 후에도 중국 관련 정세 분석 활동을 했으며 북한 핵위기나 미·중 관계 분석 작업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jaeycho@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