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황교안, 정치하려면 반성·사과 우선돼야"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12일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자유한국당 입당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 "그가 정치를 한다는 것은 선택 문제이나 최소한 처절한 반성과 대국민 사과가 우선돼야 한다"고 일갈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황교안 전 대통령 권한대행, 전 국무총리, 전 법무장관은 박근혜 국정농단의 실질적 책임있는 종범 수준"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과거 국민의당 원내대표 시절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안 가결을 주도했던 박 의원은 황 전 총리에게 '시대가 요구하는 최소한의 도리'를 요구, 황 전 총리의 정치행보 시동을 강력 비판했다.

박 의원은 "설마가 사실로 나타날 때 우리를 슬프게도 한다"며 "법적 책임은 피해갔다고 할 망정 정치적 도의적 책임은 실로 국민과 역사 앞에 막중하다"고 강조했다.

황 전 총리의 한국당 전당대회 출마 여부와 관련, 박 의원은 "시대착오적인 친박 TK(대구경북)의 지원을 받아 한국당 대표경선에 출마한다는 보도에 그의 인격도 의심하게 한다"고 주장, 비판적인 시선을 드러냈다.

전날 박 의원은 라디오 방송에 출연, 황 전 총리가 한국당 전대에 출마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박 의원은 CBS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지금 보면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상당히 클로즈업되고 있는데 황교안 같은 분은 못 나올 것"이라며 "(황 전 총리가) 나오면 떨어진다"고 말했다.

친박계가 지원하면 황 전 총리가 대표로 당선될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박 의원은 "홍준표 전 대표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달라지는 것"이라며 홍 전 대표가 친박과 연대할 경우 황 전 총리는 대표에 오르지 못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전날 황 전 총리는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에게 먼저 연락해 만난 자리에서 한국당 입당 의사를 밝혔다. 이 자리에서 입당 시기는 당과 협의하겠으나, 전대 출마 얘기는 김 위원장과 나누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당장 전대 출마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으나, 황 전 총리가 한국당 입당 의사를 밝힌 만큼 차기 전대 출마를 염두에 둔 것이란 분석이다.

박근혜 정부에서 주요 요직을 거쳐 탄핵정국에서 대통령 권한대행까지 지낸만큼 한국당 내 친박계의 지원이 유력해보여 한국당 내 계파갈등 구도가 다시 부각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와 관련, 박 의원도 "황 전 총리가 (친박으로부터) 선택받으면 되는 것"이라고 전망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