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2기 참모진, 기자들과 상견례 오찬…"자주 만나자"

© News1 오대일 기자

노영민·강기정·윤도한, 靑 인근 식당서 기자들과 첫만남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양새롬 기자 =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등 신임 청와대 참모진은 13일 출입기자들과 만나 상견례 성격의 오찬을 함께하며 수시로 소통하겠단 뜻을 밝혔다.

노 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등은 이날 청와대 인근 식당에서 간담회를 겸한 오찬을 했다. 이들은 지난 8일 임명 직후 춘추관에서 소감을 밝혔지만, 청와대를 떠나는 기존 참모진들을 배려해 취재진과 별도로 만나지 않았다.

식사에 앞서 노 실장은 "예전에 당 대변인을 했을 때 단일기간으로는 역대 최장수 대변인이었다"며 "당시 했던 논평을 하나도 빼놓지 않고 모두 실어 책으로 냈고, 역사적 자료로 쓰려고 전국 도서관과 당시 같이 정치했던 사람에게 기증했던 기억이 난다"고 회고했다.

이어 노 실장은 "제가 아직 업무 인수인계 중이라 여러분에게 어떤 것을 말씀드리기 조심스럽다"면서도 "아무튼 자주 뵙겠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강기정 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의 성공을 위해 노력해야 하는데, 민주당 정부의 성공이 반드시 필요하다. 당과 의회주의가 살아나야 대통령도 성공할 수 있겠다고 생각한다"며 "민주당이 협치의 중심이 되도록 잘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윤도한 수석은 "이전 회사에서도 사람들과 동네 형, 동네 오빠처럼 지냈다"며 "저를 그렇게 생각해주고 전화하면 언제든지 받겠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또 "창구를 일원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많아 대변인으로 창구를 단일화하기로 했다"며 "기본 팩트 자체는 같이 공유하므로 대변인에게 물어주고, 그 외 것들은 제게 전화주면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신임 수석과 비서관들은 인수인계 등을 마무리하고 새로운 직함으로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가는 가운데 문 대통령은 다음날(14일) 새로운 참모진이 참석하는 2기 체제 첫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