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바른미래, 이해찬 회견 비판…"자화자찬"·"일방통행"

평화·정의 "선거제 개혁에 소극적"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바른미래, 이해찬 회견 비판…"자화자찬"·"일방통행"

평화·정의 "선거제 개혁에 소극적"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고상민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3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신년 기자회견 발언에 대해 민생 경제 등의 해법에서 현실과 동떨어진 인식을 보여줬다고 비판했다.

또,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이 대표가 연동형 비례대표제(정당득표율에 정비례하는 의석배분 선거제도)를 골자로 한 선거제 개혁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였다고 평가했다.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민주당은 오늘 당대표 신년인사를 통해 청와대 거수기임을 자인한 꼴이 됐다"며 "이 대표의 회견은 문재인 대통령의 '자화자찬 현실도피 신년사'의 복사판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엄혹한 경제와 민생실태를 철저히 도외시한 '나 혼자 간다' 식 일방통행이었고, 민생 경제 해법 제시를 기대했던 국민께 '장기집권 야욕'으로 답했다"고 몰아세웠다.

그는 특히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에 대해 '조직에 잘 적응하지 못하는 사람들'이라고 한 것은 집권당 대표가 지녀야 할 자질을 의심케 하는 발언으로 공익제보자 입에 재갈을 물린 것"이라고 비난했다.

같은 당 이만희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국민 고통은 외면한 채 자성의 목소리 한마디 없이 큰 성과를 올린 양 자화자찬한 데 대해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가세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대표가 문 대통령의 '셀프 용비어천가'를 따라 했다"고 전제한 뒤 "최악의 양극화 정부 탄생에 대한 성찰과 반성은 찾을 수 없고, 노동개혁에 대해선 사회적 대화가 잘 되고 있다는 엉뚱한 소리를 했다"면서 "김태우 수사관, 신재민 전 사무관을 '조직 부적응자'로 발언한 것은 망언을 보태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정치개혁에 대해 지나치게 소극적"이라며 "야당들의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요구에 대해 애써 우회하려 한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도 "선거제 개혁에서 자당의 불이익을 따지며 머뭇거리는 과오를 보이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지금은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구체적 실현 방안을 집권당 대표로서 책임감 있게 밝힐 때"라고 지적했다.

yjkim84@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