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CES 출전한 로봇 최고 승자는 네이버

CES 2019 폐막
기술 플랫폼 데뷔전 성공적 '앰비덱스' 본 로봇 권위자
"예술의 경지" 극찬 쏟아내..인텔·퀄컴 등 글로벌 기업 발길
'기술 협력' 러브콜도 잇따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에서 시연하는 로봇'어라운드G' 연합뉴스
로봇팔 '앰비덱스'
【 라스베이거스(미국)=박소현 기자】 "네이버가 만든 5G 로봇팔 '앰비덱스'는 예술의 경지다. 이번 CES에 나온 로봇 중 최고의 승자다."(로봇 분야 권위자 데니스 홍 UCLA 교수)

로봇틱스와 자율주행 기술을 앞세워 도전한 네이버의 CES 데뷔전이 이 같이 성공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네이버는 지난 8일부터 11일(현지시간)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소비자가전쇼(CES) 2019'에서 글로벌 경쟁사 구글 앞에 부스를 차리고 로봇틱스, 자율주행, 인공지능(AI) 등 미래기술 13종을 선보였다.

특히 세계 최초로 개발에 성공한 5G 브레인리스 로봇팔 '앰비덱스'와 실내 자율주행 길찾기 로봇 '어라운드 G' 시연에 관람객 시선이 집중됐다. 로봇 분야의 세계적인 권위자 데니스 홍 교수는 앰비덱스를 '예술의 경지'라고 극찬했고, LG전자 로봇에 네이버의 위치이동통합 솔루션 'xDM 플랫폼'을 제공하는 로봇기술 협력이 전격적으로 결정되는 성과도 냈다.

13일 네이버에 따르면 지난 11일 막을 내린 'CES 2019'에서 네이버 부스를 찾은 관람객은 최소 5000명을 넘었다. 네이버 부스는 야외에 개방형으로 설계돼 관람객수를 셀 수 없었지만 네이버가 기념품으로 준비한 에코백 5000개가 모두 소진됐다.

네이버는 이번 CES에서 기술 전략 핵심인 '생활환경지능 기술'이 기반이 된 미래기술을 내놨다. 생활환경기술은 일상 생활에 기술이 녹아들며 사용자를 위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앰비덱스와 어라운드G는 네이버의 높은 로봇 기술 완성도를 증명하며 네이버의 글로벌 기술 기업 도약의 주춧돌을 놨다. 3차원 실내 정밀 지도제작 로봇 'M1'은 CES 혁신상을 거머쥐었고, 손가락에 힘을 살짝 주면 100kg가 넘는 물건을 밀 수 있는 '에어카트'는 판매 문의가 쇄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지난 8일 부스를 찾아 "앰비덱스와 어라운드G 움직임이 날이 갈수록 자연스러워지고 있다"면서 "세계 최초로 시도하는 기술이지만 안정적으로 동작해 기술적 완성도를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인텔, 엔비디아, 퀄컴, P&G, LG전자, LG유플러스, SM엔터테인먼트 등 국내외 기업이 네이버 부스를 방문해 네이버랩스의 연구성과에 높은 관심도 보였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헤드는 "CES에서 글로벌 기업 관계자와 직접 만나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협력 논의를 진행했다"면서 "기업 이름을 공개할 수는 없지만 앞으로도 글로벌 협력을 위해 기술을 보여줄 수 있는 행사가 있다면 어디든 출품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외신도 네이버 로봇 기술을 집중적으로 조명했다.

AP, 마켓워치는 네이버의 CES 참가 소식을 상세히 보도했고, 씨넷은 네이버랩스의 로봇틱스를 'CES 2019'에서 볼 수 있는 가장 흥미로운 로봇 기술 중 하나로 선정했다. 공장과 집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는 로봇(데일리미러), 가장 인상깊은 로봇 기술(USA 투데이) 등의 호평이 이어졌다.

gogosing@fnnews.com 박소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