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국채시장 변동성 확대 시 시장안정조치 추진키로

정부가 국채시장 변동성이 급격하게 확대될 시 사전에 마련한 계획에 따라 시장안정조치를 적기에 추진하기로 했다.

14일 서울지방조달청에서 열린 '국채시장 리스크 점검회의'에서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은 국내외 금융시장 전문가들과 만나 올해 국채시장을 둘러싼 대내외 환경 변화 및 현안을 점검하고, 향후 국채시장의 안정적 운용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국고채전문딜러(PD)사 회장인 크레디아그리콜 이성호 전무, KEB하나은행 남궁원 본부장과 한국씨티은행 엄지용 본부장, KB증권 김상훈 수석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채권시장 변동성 확대 요인으로 △미·중 무역분쟁의 향방 △미국 연준의 통화정책 기조 △대내외 경제 전망 등을 꼽았다.

그러면서도 △한국 채권시장의 양호한 대외신인도 △경상수지 흑자 △지정학적 리스크 완화 등을 감안하면 급격한 유출입 변동이 나타날 가능성은 낮다고 평가했다. 실제 우리나라 경상수지는 지난해 11월까지 81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하고 있다. 국가부도위험을 나타내는 CDS(신용부도스와프) 프리미엄도 5년물 기준 지난 1월 40으로, 1년여 전인 지난 2017년 12월(52) 대비 크게 떨어졌다.

또 참석자들은 정부가 올해부터 50년물을 격월로 정례 발행함에 따라 장기물 수급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정부는 필요 시 3월과 9월 추가 발행하는 안도 마련했다.

구 차관은 "국채시장의 발전을 위해선 시장 참가자들의 적극적인 역할 수행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그는 "정부도 미·중 무역협상 경과, 주요국의 통화정책 및 경제상황, 글로벌 자금흐름의 변화를 예의주시하겠다"면서 "향후 국채시장의 변동성이 급격히 확대될 경우 유관기관과 적극 공조해 사전에 마련한 계획에 따라 가용한 시장안정 조치를 적기에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구 차관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최근 청와대의 적자국채 추가 발행 압력 의혹을 제기했던 신재민 전 사무관 사태와 관련 "이 자리에서 논의하지 않았다"며 "지나간 이슈"라고 일축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