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中경기·기업실적 우려…다우 0.36% 하락 마감

[제작 최자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 EPA=연합뉴스) 멕시코 국경장벽 예산안을 둘러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야당 민주당의 대치로 빚어진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이 12일(현지시간) 0시를 기해 22일차로 접어들어 역대 최장 신기록을 세우게 됐다. 사진은 지난 7일 워싱턴DC 연방

뉴욕증시, 中경기·기업실적 우려…다우 0.36% 하락 마감

(뉴욕=연합뉴스) 오진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지수는 중국 경기 둔화 및 기업 실적 부진 우려로 하락했다.

14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6.11포인트(0.36%) 하락한 23,909.8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3.65포인트(0.53%)내린 2,582.6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5.56포인트(0.94%) 하락한 6,905.92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중국 경기 둔화 우려와 주요 기업 실적 등을 주시했다.

중국 경제 상황에 대한 우려가 다시 확산했다.

중국 세관인 해관총서는 작년 12월 달러화 기준 수출이 전년 대비 4.4%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예상치인 2.5% 증가를 밑도는 수치다. 수출 감소 폭은 2년 만에 가장 컸다.

12월 수입은 전년 대비 7.6% 감소해 역시 시장 예상치를 하회했다. 수입 감소 폭은 2016년 7월 이후 가장 크다.

미국의 관세 부과와 글로벌 수요 부진으로 무역 지표가 악화한 것으로 분석된다.

기업 실적 둔화에 대한 부담도 커졌다.

이날 실적을 공개한 씨티그룹은 지난해 4분기 순이익이 시장 예상을 웃돌았지만, 매출은 예상보다 부진했고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도 줄었다. 특히 금융시장의 큰 변동성 탓에 채권 관련 매출이 부진했다.

다만 씨티그룹의 마이클 코뱃 최고경영자(CEO)는 컨퍼런스콜에서 "우리 사업에 대한 내부의 생각과 외부의 우려에 괴리가 있다"면서 "심각한 경기 둔화 우려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글로벌 경제에서 가장 큰 위험은 펀더멘털이 그렇지 않음에도 경제를 침체로 몰고 갈 수 있는 자기실현적 예언이라면서, 경제 상황에 대한 우려가 과도하다는 점을 지적했다.

씨티그룹을 시작으로 기업들의 4분기 실적 발표가 본격화한다.

앞서 애플이 분기 매출 전망을 하향 조정하는 등 주요 기업의 실적둔화에 대한 우려가 팽배하다.

CFRA는 S&P 500 기업의 4분기 순이익 증가율 전망치는 12.6%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20%를 넘었던 앞선 분기보다 크게 줄어든 수준이다.

골드만삭스는 올해 기업들의 이익 증가율이 3%에 그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 정부 부분폐쇄(셧다운)가 최장 기록을 갈아치우며 길어지는 점도 부담이다.

S&P는 지난주 셧다운이 2주 더 이어지면 경제적 비용이 6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분석하는 등등 장기화하는 셧다운이 실제 경제에 타격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커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도 자신의 트위터와 인터뷰 등을통해 국경장벽은 건설돼야 한다면서, 셧다운이 민주당 탓이라는 주장을거듭 내놨다.

트럼프 대통령이 미·중 무역협상과 관련해 "중국과 협상을 타결할수 있을 것"이라고 낙관적 발언을 재차 내놓은 점은 주가에 지지력을 제공했다.

다만 반복된 발언인 만큼 가격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는 못했다.

이날 종목별로는 씨티그룹 주가가 장 초반 하락세를 딛고 반등에 성공해 4% 올라 마감했다. 코뱃 CEO의 긍정적인 컨퍼런스콜 이후 반등에 성공했다.

캘리포니아에서 발생한 산불에 따른 막대한 배상 비용 탓에 파산보호 신청을 할 것이라고 밝힌 PG&E 주가가 52% 폭락했다.

업종별로는 0.73% 오른 금융주를 제외하고 전 업종이 내렸다. PG&E폭락으로 유틸리티가 2.23% 내렸고, 기술주는 0.92% 하락했다.

이날은 주요 지표 발표가 없었다.

리처드 클라리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부의장은 올해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큰 인내심을 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글로벌 경기 둔화 가능성에 대한 경계심이 지속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US뱅크 웰쓰 매니지먼트의 에릭 웨간드 수석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경기침체가 가까웠다고는 생각하지 않지만, 글로벌 경제 성장이 둔화하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3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0.5%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4.84% 상승한 19.07을 기록했다.

jwoh@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