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러시아 위해 결코 일하지 않았다" 딱 잘라 부인(종합)

NYT 보도에 반격성 비난 아닌 첫 직접 부인…의혹 확산 부담 느낀 듯

취재진에 발언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 행선지에 관한 폭스뉴스 내슈빌 트위터 [트위터 캡처]

트럼프 "러시아 위해 결코 일하지 않았다" 딱 잘라 부인(종합)

NYT 보도에 반격성 비난 아닌 첫 직접 부인…의혹 확산 부담 느낀 듯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러시아 내통 의혹으로 연방수사국(FBI)이 자신을 수사했다는 뉴욕타임스(NYT) 보도와 관련해 "나는 결코 러시아를 위해 일한 적이 없다"며 딱 잘라 부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뉴올리언스에서 열리는 미국농업생산자협회 100주년 행사 연설을 위해 출발하기에 앞서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NYT 보도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러시아를 위해 일하지 않았을 뿐더러 내게 그걸 묻는 것조차 수치라고 생각한다"면서 "전부 커다란 거짓말(whole big fat hoax)이기 때문"이라고 언성을 높였다.

그는 자신에 대한 수사와 관련해 전직 FBI와 법무부 관리들을 '알려진 악당들(known scoundrels)', '더러운 경찰들'이라고 부르며 비난하기도 했다.

[로이터제공][https://youtu.be/jr5fTvwaL6M]

트럼프 대통령이 NYT 보도에 대해 직접 부인한 것은 처음이라고 AP통신과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은 전했다. 그는 12일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같은 질문을 받았으나 "가장 모욕적인 기사"라는 식으로 반격성 비난을 했을 뿐 러시아와의 내통 여부에 대해서는 딱 부러지는 답변을 하지 않았다.

이날 이렇게 분명하게 부인을 하고 나선 자체가 현재 트럼프 대통령이 직면한 전례 없는 압박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AP는 분석했다. NYT 보도는 FBI가 자신을 직접 수사할 정도로 러시아 내통 의혹을 심각하게 보고 있다는 것이라 트럼프 대통령의 부담이 한층 커진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자신이 2017년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푸틴 대통령과의 회담 이후 통역사의 노트를 압수하고 함구령을 내렸다는 WP 보도에 대해서도 "잘못된 내용"이라며 "노트에 대해 아무것도 몰랐다"고 말했다.

앞서 NYT는 11일 트럼프 대통령이 2017년 5월 제임스 코미 FBI 국장을 해임한 직후 그의 러시아 내통 혐의와 사법방해 혐의에 대해 FBI가 대통령을 상대로 조사한 사실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의도적 혹은 무의식적으로 러시아를 위해 일했는지와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방해하기 위해 코미 국장을 해임했는지를 밝히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고 NYT는 설명했다.

또 WP는 다음날인 12일 트럼프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과 단독회담에서 나눈 대화를 감추기 위해 배석한 통역사의 노트를 압수한 사실이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백악관 출발에 앞서 트위터에 뉴올리언스가 아니라 내슈빌로 떠난다는 트윗을 올렸다가 지우기도 했다. 이 실수는 연방정부 셧다운을 끝내고 국경 안보를 확보하기 위해 협상하지 않는다고 민주당을 비난한 일련의 트윗 와중에 나왔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폭스뉴스 내슈빌방송국은 대통령 행선지가 해당 지역이 아니라는 트윗을 올리기도 했다.

zoo@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