셧다운 언제까지… 트럼프 "장벽 굴복 안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역대 최장 기록을 세우고 있는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 정지)에도 불구하고 절대 올해 예산안에서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 비용을 포기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동시에 비상사태 선포는 하지 않겠다며 민주당(야당)에게 협상으로 양보를 받겠다는 뜻을 밝혔으나 점차 여론이 나빠지면서 입지가 좁아지는 분위기다.

예산안 결렬로 셧다운 24일째를 맞은 트럼프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에서 미 최대 농민 단체인 미국농민연맹(AFBF)의 창립 10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민주당과 타협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국경장벽 건설은 우리나라를 방어하는 것"이라며 "미국 국민을 안전하게 하는 것에 관한 한 절대로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020년 대선에서 재선을 염두에 두고 "민주당은 (나를) 이기지 못할 것이기 때문에 (자신의 강경한 태도가) 2020년 대선에서도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민주당이 국경 안보에 자금을 지원하기만 하면 우리는 연방정부의 문을 열 것"이라며 "그것은 간단한 일"이라고 압박을 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셧다운 사태가 길어지자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군에 건설 명령을 내려 군 예산으로라도 장벽을 짓겠다고 공언했었다. 이에 대통령의 최측근인 공화당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사우스캐롤라이나주)은 일단 민주당이 원하는 대로 장벽 예산 없이 예산안을 통과시켜 셧다운을 끝내고 3주간 협상한 뒤 그래도 안 되면 비상사태를 선언하자는 중재안을 내놨다. 트럼프 대통령은 14일 그레이엄 의원의 제안에 대해 "관심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대신 이날 뉴올리언스로 출발하기 전에 기자들과 만나 "국가 비상사태 선포를 고려하지 않고 있다. 이건 우리가 할 필요가 없는 아주 단순한 거다"고 강조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여론전도 병행하고 있다. 그는 14일 미 대학풋볼 국가 챔피언십 우승팀을 백악관에 초청해 승리를 축하하면서 사비를 털어 햄버거와 피자 등 패스트푸드를 주문해 대접했다. 그는 셧다운으로 백악관 요리사들이 쉬고 있다며 이러한 패스트푸드가 "위대한 미국 음식"이라고 강조했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