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中부양 기대 對 실적 우려 상승 출발

뉴욕증시, 中부양 기대 對 실적 우려 상승 출발

(뉴욕=연합뉴스) 오진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15일 중국 부양책 기대와 주요 기업 실적 부진 우려가 맞선 가운데 소폭 올라 출발했다.

오전 9시 42분(미 동부시간)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9.02포인트(0.25%) 상승한 23,968.86에 거래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4.15포인트(0.55%) 오른 2,596.7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4.46포인트(0.93%) 상승한 6,970.38에 거래됐다.

시장은 중국 경기 부양책과 주요 기업 실적을 주시했다. 이날 실시될 영국의 브렉시트 합의안 표결에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날 실적을 발표한 JP모건체이스, 웰스파고, 델타항공 등 주요 기업들이 일제히 실망스러운 결과를 내놨다.

JP모건은 순익이 큰 폭 늘었지만, 매출이 예상에 못 미쳤다. 웰스파고도 매출이 부진했다.

델타항공은 4분기 순익과 매출이 시장 기대를 충족했지만, 환율 역풍과 정부 부분폐쇄(셧다운) 여파로 1분기 실적이 악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델타항공은 셧다운으로 이번 달 매출이 2천500만 달러 타격을 입을 것으로 우려했다.

실망스러운 주요 기업 실적 발표가 이어지면서 투자 심리도 위축됐다.

올해 기업의 실적이 둔화할 것이란 우려는 최근 금융시장의 가장 큰 걱정거리다.

반면 경기 둔화에 대응한 중국 정부의 부양 의지는 긍정적인 요인이다.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NDRC·발개위)는 올해 첫 분기 경제가 "좋은 출발"을 이루는 데 주안점을 둘 것이라고 밝혔다.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도 올해 중국의 경제 둔화에 대응해 경제 성장에 주력하겠다는 뜻을 밝히는 등 주요 인사들이 잇달아 경기 부양을 시사하는 발언은 내놨다.

이에따라 중국 주요 주가지수도 큰 폭 상승했다.

독일 경제 지표가 부진하게 나온 점은 중국 부양책 기대를 다소 상쇄했다.

독일의 지난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1.5%에 그치며 2013년 이후 연간 기준 성장률이 가장 낮았다. 독일 연방통계청은 "성장세가 모멘텀을 상실했다"고 말했다.

영국 브렉시트 관련 불확실성도 투자 심리를 저해하는 요인이다.

영국 의회는 이날 정부가 마련한 브렉시트 합의안에 대해 찬반투표를 한다. 부결될 것이란 전망이 여전히 지배적이다. 합의안 부결 시 브렉시트 연기나, 노딜 브렉시트, 브렉시트 찬반을 다시 묻는 제2 국민투표 가능성 등 다양한 시나리오가 제기된다.

표결 부결 전망이 지배적이긴 하지만, 이후 상황에 대한 불확실성이 큰 만큼 금융시장의 변동성도 확대될 수 있다.

이날 개장전 거래에서는 JP모건체이스 주가가 2.2%, 웰스파고가 0.8% 하락했다. 델타항공은 실적 발표 직후 소폭 하락했던 데서 반등해 보합세를 보였다.

이날 개장전 발표된 경제지표는 혼재됐다.

노동부는 12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전월 대비 0.2%(계절조정치)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치 0.1% 하락보다도 낙폭이 컸다.

물가가 안정적이란 점이 확인되면서, 통화긴축 우려가 경감됐다.

뉴욕연방준비은행은 1월 엠파이어스테이트 지수가 전월의 11.5에서 3.9로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2017년 중반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WSJ이 집계한 전망치 9.0보다 큰 폭 낮았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기업 실적 둔화에 대한 부담감을 드러냈다.

RBC캐피탈 마켓의 로리 칼바시나 미국 주식 전략 대표는 "올해 S&P 500 기업 실적 전망의 하향 조정이 통상적인 것보다 다소 나쁘다"면서 "2000년에서 2017년 사이 나타났던 평균적인 실적 하향 조정보다 다소 악화된 상황"이라고 말했다.

유럽 주요국 주가는 혼재됐다. 범유럽지수인 Stoxx 600지수는 0.02% 내렸다.


국제유가는 상승했다. 2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2.10% 오른 51.57달러에, 브렌트유는 1.81% 상승한 60.06달러에 움직였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3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0.0% 반영했다.

jwoh@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