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허 中 부총리, 30∼31일 워싱턴서 美와 무역 담판"

므누신 재무장관·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와 협상

[최자윤 제작] 일러스트

"류허 中 부총리, 30∼31일 워싱턴서 美와 무역 담판"

므누신 재무장관·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와 협상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핵심 경제 참모인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오는 30∼31일 무역 협상을 위해 워싱턴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6일 보도했다.

SCMP가 협상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류 부총리는 이 기간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부 장관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를 만나 무역전쟁 종식을 위한 담판을 벌일 예정이다.

이번 담판은 이달 초 베이징에서 있었던 차관급 협상의 후속 협상으로서, 협상의 격이 높아졌다는 점에서 큰 기대를 모은다.

차관급 협상에서 중국 측은 지식재산권 보호 강화, 비관세 장벽 제거, 금융 분야 외국인 투자자 지분 제한 완화, 미국산 곡물·에너지 대규모 수입 확대 등 상당한 양보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문가들은 류 부총리의 방미는 차관급 협상에서 어느 정도 진전이 있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무역전쟁 종식에 '청신호'가 켜졌음을 뜻한다고 해석했다.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의 니콜라스 라디 선임연구원은 "가장 유력한 시나리오는 중국이 제시한 양보안을 미국이 모두 받아들이고, 대신 고율의 관세 부과를 일정 기간 유예해 중국이 약속을 이행할 시간을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웨이젠궈(魏建國) 전 중국 상무부 부부장(차관급)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과 주식시장 약세 등 양대 악재를 맞고 있어 무역전쟁의 승리를 선언하길 원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다만 전문가들은 이번 협상에서 완전한 타결이 있을 가능성은 희박하며, 중국의 산업정책 등 핵심 이견을 좁히기 위한 협상은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ssahn@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