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특감반 의혹제기' 김태우 수사관 오늘 4차 참고인 조사

[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靑 특감반 의혹제기' 김태우 수사관 오늘 4차 참고인 조사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등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수사관이 17일 4차 참고인 조사를 위해 검찰에 출석한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주진우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10시 김 수사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그가 제기한 각종 의혹과 관련한 사실관계를 추가로 확인할 예정이다.

김 수사관의 참고인 조사는 지난 3일과 4일, 10일에 이어 일주일 만이다.


이날 조사는 당초 오후 1시 30분으로 예정돼 있었으나 오전 10시로 당겨졌다.

김 수사관 변호인인 이동찬 변호사는 "(본인의) 오전 재판 일정이 연기돼 검찰에 요청해 일정을 앞당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 특감반에서 근무하다 검찰로 복귀한 김 수사관은 특감반장과 반부패비서관, 민정수석 등의 지시에 따라 민간인 신분인 전직 총리 아들, 민간은행장 등을 사찰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on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