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제 개혁도 패스트트랙해야"...이정미 선거제 '사활'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17일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위한 선거제 개혁 논의가 지지부진 한 데 대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해서라도 차기 총선을 치뤄야 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올 1월까지 선거제도 합의를 못하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특단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정의당을 비롯해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등 야(野) 3당이 주장하는 선거 개혁을 놓고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반대 의견 등 소극적 모습을 보이는 가운데 비판적 목소리를 낸 것이다.

이 대표는 선거제 개혁은 당의 '사활(死活)'이 걸린 문제라고 했다. 그는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도입되면 우리사회 다양한 목소리가 반영되는 선진적인 다당제 국회가 가능해진다"면서 "대결과 싸움만 무성했던 국회에 대화와타협의 공간이 열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대표는 전날 정의당을 포함한 야 4당이 1월 임시국회 소집을 단행한 것과 관련해서도 "선거제 개혁과 체육계 성폭력 문제 국정조사를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등에서 주장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폭로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 등은 "정쟁화를 위한 것"이라며 거부 입장을 명확히 했다.

이 대표는 또 고(故) 노회찬 의원의 지역구인 경남 창원·성산에 예정된 오는 4월 재보궐 선거에서의 승리를 다짐했다. 이 대표는 "노 대표의 남은 임기를 우리가 메우는 선거"라면서 "민생과 개혁을 주도해 나갈 수 있는 힘이 이 1석으로 더욱 강해질 것이라 본다.
사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재보궐 선거 전 민주당 후보와의 단일화 여부에 대해선 "정의당쪽으로 단일화가 돼야한다"면서도 "아직 논의를 한 바 없다"고 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을 향해선 "한국당과의 파트너십을 끝내고, 국회 내 '개혁 블록'을 만들자"면서 "150석이 필요한 법은 150석대로, 180석이 필요한 법은 180석대로 정당과 정파를 뛰어넘는 다각도의 블록을 형성해 개혁 주도권을 확보해야 한다"고 했다.

integrity@fnnews.com 김규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