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국정연설 연기' 요구한 펠로시 해외순방 제동 '맞불'

트럼프-펠로시 서한설전…펠로시의 군용기 사용 출장 '연기' 통보

(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룸을 '깜짝 방문'해 국경 보안과 관련해 기자들에게 발언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116대 의회 개원식에서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선출된 직후 백악관 브리핑

(워싱턴 AFP=연합뉴스) 미국 민주당 소속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오른쪽)과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왼쪽 두 번째)가 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장벽협상' 직후 백악관 웨스트윙(대통령 집무동)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의회 지도부가

트럼프, '국정연설 연기' 요구한 펠로시 해외순방 제동 '맞불'

트럼프-펠로시 서한설전…펠로시의 군용기 사용 출장 '연기' 통보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캘리포니아) 하원의장의 '해외 순방'에 제동을 걸었다. 군용기 사용 승인 요청을 사실상 '불허'하면서다.

펠로시 하원의장이 전날 트럼프 대통령에게 서신을 보내 오는 29일 의회에서 예정된 대통령 신년 국정 연설을 연기하거나 서면으로 대신하라고 요구한 데 대한 '맞불'인 셈이다.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을 둘러싼 강 대 강 대치로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사태가 해결의 기미를 찾지 못하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과 그 대척점에 선 민주당 일인자 펠로시 의장 간에 장외 '서신공방'이 날카롭게 전개되는 양상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펠로시 하원의장에게 서한을 보내 협상을 위해 워싱턴DC에 남아 있으라며 셧다운 사태를 이유로 들어 펠로시 하원의장이 추진 중이던 벨기에, 이집트, 아프가니스탄 출장에 대한 연기 방침을 결정했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한에서 "80만명의 위대한 미국 노동자들이 급여도 받지 못하고 있는 작금의 상황을 감안할 때 이번 대외 일정을 연기하는 게 지극히 합당하다는데 동의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이어 "당신이 워싱턴DC에 남아 셧다운을 끝내가기 위해 나와 협상을 하며 강한 국경 안전 운동에 합류한다면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민간 항공기를 타고 순방 일정을 소화하는 건 상관없다고 덧붙였다.

블룸버그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펠로시 하원의장에게 편지를 쓴 건 펠로시 하원의장이 국정연설을 연기하라고 제안한 바로 다음날"이라고 꼬집었다.

펠로시 하원의장의 이번 순방은 보안상의 문제로 아직 외부에는 발표되기 전이었다. 관련 규정상 하원의장은 해외 출장 시 군용기 사용 요청을 할 수 있도록 돼 있다. 펠로시 하원의장은 군용기 편에 순방길에 오를 예정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미사일 방어 전략 발표 행사에서도 불쑥 국경장벽 문제를 언급, "남쪽 국경에서의 인도주의 및 안보 위기는 또 하나의 중차대한 국가안보 문제이다. 강한 국경 없이는 미국은 보호할 수 없는 무방비 상태가 된다"며 대부분은 민주당 인사들은 합의를 원하지만, 민주당이 협상을 막는 낸시 펠로시(캘리포니아) 하원의장을 비롯, '열린 국경파'에 의해 장악됐다고 펠로시 하원의장을 직격했다.

앞서 펠로시 하원의장은 전날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서한에서 국정연설 일정과 관련해 비밀경호국(SS)과 국토안보부의 경비 차질 우려를 거론, "만약 이번 주에 연방정부가 다시 문을 열지 않는다면 앞으로 정부 업무 재개 이후에 적절한 날을 잡도록 함께 노력할 것을 제안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예정된 29일에 서면으로 의회에 국정연설을 전달하는 것을 고려해 달라"고 요구했다.

hankson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