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美 대중국 관세 완화 검토…다우 0.67% 상승 마감

(뉴욕 로이터=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에서 한 거래원이 머리 위 모니터를 골똘히 지켜보고 있다. 이날 뉴욕 증시는 미국 정부가 중국 제품에 대한 수입 관세를 완화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는 소식에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가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 AP=연합뉴스) 낸시 펠로시(가운데) 미국 하원의장이 지난 11일(현지시간) 하원이 셧다운(연방정부의 일시적 업무정지) 종료 후 연방 공무원에게 급여를 소급해 지급하는 법안을 통과시킨 후 워싱턴DC 연방의사당에서 기자들을 만나 발언하고 있다. leekm@yn

뉴욕증시, 美 대중국 관세 완화 검토…다우 0.67% 상승 마감

(뉴욕=연합뉴스) 오진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지수는 미국 정부가 중국 제품에 대한 수입 관세를 완화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는 소식으로 상승했다.

17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62.94포인트(0.67%) 오른 24,370.1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9.86포인트(0.76%)뛴 2,635.9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9.77포인트(0.71%) 상승한 7,084.46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미·중 무역협상 관련 소식과 주요 기업 실적, 미행정부의 부분 폐쇄(셧다운) 상황 등을 주시했다.

미국 정부가 중국산 제품에 부과하는 수입 관세 일부 혹은 전부를 제거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는 소식이 장 후반 주가를 빠르게 끌어 올렸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미 정부가 금융시장 안정을 도모하는 것은 물론,중국에 무역협상에서 더 많은 양보를 할 수 있는 인센티브를 주기 위한차원에서 이런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저널에 따르면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이를 제안했다. 그러나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미국이 약해지는 신호가될 수 있다며 반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재무부 대변인은 이런 사안에 대해 "모든 것은 논의 단계"라면서 "결론이 가까운 것도 아니다"고 말한 것으로 보도됐다.

무역협상 낙관론이 확산하면서 보합권에 머물던 주요 지수가 급등했다. 다만 해당 사안이 확정적인 것은 아닌 만큼 상승 폭을 다소 반납했다.

이날 주요 지수는 하락 출발한 이후 해당 소식 전까지는 보합권으로 반등한 수준에서 거래됐다.

4분기 실적을 발표한 모건스탠리의 순익과 매출이 모두 부진해 투자 심리도 위축됐다. 프랑스 은행인 소시에테 제네랄(SG)도 글로벌 금융시장 불안 여파로 4분기 매출이 전년동기 대비 20% 줄어들 것이라고 밝혔다.

대만 주요 반도체기업 TSMC도 스마트폰 수요 둔화 등을 이유로 시장 기대에 못 미치는 올해 1분기 매출 전망을 발표해, 애플 등 관련 기업 주가에 악영향을 미쳤다.

미 당국이 중국 화웨이를 기술탈취 혐의로 곧 기소할 것이란 소식도 악재로 작용했다.

전일 미 의회가 미국의 제재 또는 수출통제 법률을 위반한 중국 통신장비업체들에 대한 미국 반도체 칩·부품 판매를 금지하는 법안을 발의한 점도 양국 무역협상에 대한 우려를 자극했다.

미 정부 셧다운도 27일째로 접어들었다.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민주당)은 다음 주 셧다운을 해소할 수 있는 법안들을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국경장벽 건설이 아닌 다른 방안은소용이 없다면서 완고한 입장을 이어갔다.

백악관과 민주당이 여전히 팽팽히 맞서는 만큼 셧다운이 더 길어질것이란 우려가 커졌다.

이날 종목별로는 모건스탠리 주가가 4.4% 하락했다. 무역협상에 민감한 캐터필러 주가는 2.9% 올랐고, 보잉 주가도 2.0% 상승했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오른 가운데 재료 분야가 1.68% 올랐고, 산업주는 1.65% 상승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양호했다.

필라델피아 연은에 따르면 1월 필라델피아 연은 지수는 전월의 9.1에서 17.0으로 상승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8.0을 훌쩍 뛰어넘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수가 전주에서 3천 명 줄어든 21만3천 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전문가 예상치는 22만 명이었다.

노동부는 1만454명의 연방 직원들이 혜택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전주보다 6천명 늘어난 것이다. 셧다운이 시작되기 전에는 929명에 불과했다.

랜들 퀼스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부의장은 "실물 경제 지표는 매우 강하며, 지속해서 강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미국 경제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피력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미·중 무역협상 진전에 대한 기대를 표했다.


지라드의 티모시 첩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중국과의 긴장이 해결되지 않으면 올해 내내 시장에 부담을 줄 것"이라면서 "관세 완화 검토소식이 단지 시장 심리를 부양하려는 형식적인 발언이 아닌지 걱정되긴하지만, 고무적인 소식"이라고 말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3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0.5%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5.15% 하락한 18.06을 기록했다.

jwoh@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