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손혜원 의혹' 靑 겨냥…"대통령 사과하고 조치 지시해야"

"손혜원 랜드 양파껍질 벗기듯 드러나"…문체위 등 상임위 소집 요구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18 mtkht@yna.co.kr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한국, '손혜원 의혹' 靑 겨냥…"대통령 사과하고 조치 지시해야"

"손혜원 랜드 양파껍질 벗기듯 드러나"…문체위 등 상임위 소집 요구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자유한국당은 18일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의 목포 투기 의혹 등과 관련해 청와대를 정조준하며 대통령 사과까지 요구하고 나섰다.

손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절친'이고 문 대통령이 손 의원을 공천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그러니까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서야 한다"라는 논리를 폈다.

특히 한국당은 문화체육관광위·국토교통위·행정안전위 등 관련 상임위 소집을 요구해 진상조사를 해야 한다며 민주당을 강하게 압박했다.

임시국회 소집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는 민주당에 대해 '직무유기' 프레임으로 공격하며 '1월 임시국회' 소집의 필요성을 강조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이날 한국당의 원내대책회의는 그야말로 손 의원에 대한 성토장이었다. 한국당 의원들은 '양파껍질', '부동산 투기의 정석' '기획부동산' 같은 노골적 표현으로 손 의원을 비난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상식적으로 볼 때 평범한 초선의 영향력을 훨씬 초월하는 이야기"라며 "최소한의 국회 문화체육관광위 간사 사퇴조차 없는 여당의 조치를 보며 손 의원의 힘이 정말 센 게 아닌가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전날 '초권력형 비리 의혹'으로 청와대를 정조준한 데 이어 이날도 정권 핵심부를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그는 "문화체육관광위·국토교통위·행정안전위 등에서 어떤 경위로 예산을 배정했고, 문화재 지정을 했는지 진상을 밝히는 게 먼저라고 생각한다. 손 의원이 어떠한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진상을 밝혀야 한다"며 "상임위 소집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여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가 '대통령'까지 언급하고 나섰다.

그는 "대통령이 직접 국회의원을 만들어 준 사람이 의혹에 휩싸였다면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사과하고 후속조치를 지시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오히려 야당을 겁박하는 이런 것이야말로 참으로 예의 없는 짓"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명백한 투기판을 벌여놓고 실세 의원은 투기가 아니라고 후안무치한 변명을 하고 있다"며 "이에 대해 청와대는 야당에 대해 예의를 갖추라고 한다. 철저히 조사해서 책임이 있다면 엄벌에 처하는 게 국민에 대한 예의"라고 말했다.

언론에 대해서도 "의혹 제기는 짧게 보도하고, 말도 안 되는 변명을 10배 이상 생중계하듯 보도하는 매체는 언론이기를 포기한 것인가"라며 "과거 (최순실 사건 당시) 고영태 이야기를 스포츠 중계하듯 보도했으면서 김태우 수사관이나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 등에 대한 보도는 왜 이렇게 인색한가"라고 꼬집었다.


송언석 의원은 "소위 손혜원 랜드 사건은 정말 초권력형 비리라는 것이 양파껍질 벗기듯 실체가 드러나고 있는데도 손 의원은 전 재산을 걸겠다며 물귀신 작전을 하고 있다"며 "의원으로서 직위를 이용해 공적인 일을 하기보다 개인의 이익을 취득했다"고 가세했다.

김현아 의원 역시 "손 의원은 문재인정부에서 도시재생 사업을 이용한 '부동산 투기'의 정석을 보여줬다"며 "건물과 토지의 매입 수가 기획부동산 수준이다. 여당 의원의 부동산 투기로 이어진 도시재생 뉴딜 사업이 차질을 빚을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jesus7864@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