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블록체인 '보라', 생태계 확장 박차... 게임-음원 서비스 예고

블록체인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프로젝트 ‘보라(BORA)’는 파트너사들의 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는 협업 프로젝트가 본격 궤도에 올랐다며 협업 프로젝트 주요 내용을 18일 공개했다.


‘보라’는 그동안 다양한 파트너사들의 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 적용을 위한 준비를 해왔으며, 이를 바탕으로 각 서비스의 정식 출시를 위한 구체적인 개발 협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먼저 보라는 게임포털 푸푸게임을 운영 중인 이엔피게임즈와 함께 구글플레이스토어를 통해 서비스하고 있는 ‘벽돌깨기 퍼즐: 볼베이더’를 와 함께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디앱, Dapp) 버전으로 새롭게 개발 중이다. 새 버전은 ‘보라’ 토큰을 이용해 아이템을 구매하고, 게임 내 대전 모드에서 승리하면 보라 토큰을 보상으로 획득할 수 있는 기능이 새로 추가된다.


블록체인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프로젝트 '보라(BORA)'는 주요 파트너들과 함께 다양한 게임-음원 서비스들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 2017년 구글플레이인디게임페스티벌 2관왕 수상과 부산인디커넥트 페스티벌 베스트캐주얼 부문을 수상하면서 실력을 인정받은 UNIT5도 보라 플랫폼을 활용해 새로운 시장 개척에 도전한다. UNIT5는 올해 출시할 예정인 대표 지식재산권(IP)인 ‘큐비어드벤쳐’의 새로운 서비스와 캐주얼 게임들을 보라 플랫폼과 연동해서 출시할 예정이다. 보상, 업적, 이용자간 랭킹 대전 서비스 등이 추가되며, 보라 토큰을 사용해 아이템을 구매 수집할 수도 있게 된다.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인 ‘몽키3뮤직’으로 잘 알려진 와이즈피어도 보라의 블록체인 기술을 담은 새로운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모모플’을 개발 중이다. 와이즈피어는 보라와 ‘모모플’ 내 플레이리스트와 보라 토큰을 연동한 기능 구현에 집중하고 있다.


이 기능으로 사용자는 서비스 내 커뮤니티 활동으로 쌓인 보라 토큰을 자신만의 플레이리스트와 함께 친구에게 선물할 수 있다. 선물 받은 이용자는 토큰 가치에 맞춰 재생 조건, 횟수, 기간에 따라 플레이리스트를 감상할 수 있다.


아울러 보라는 블록체인 자체 기술 확장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그 일환으로 최근 카카오의 블록체인 프로젝트인 클레이튼과도 공식 파트너십을 맺고 보라 플랫폼을 클레이튼이 개발 중인 메인넷에 연동하기 위한 기술 검증과 함께 서비스 운영, 블록체인 기술 개발 등 다방면에서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


이승희 보라 대표는 “그동안 보라는 블록체인 생태계 구축을 위한 기술 개발과 이를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과의 파트너십에 집중했다”며 “각 파트너사들과 본격적인 협업을 진행하면서, 올해는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실제 서비스를 시장에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jjoony@fnnews.com 허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