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 "민정수석실 출장비 부당 수령…인사 검증 실패"(종합2보)

혐의 조목조목 반박…"올바르게 평가해달라" 민간인 사찰 의혹 거듭 주장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수사관이 21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수사관이 21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수사관이 21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수사관이 21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mon@yna.co.kr

김태우 "민정수석실 출장비 부당 수령…인사 검증 실패"(종합2보)

혐의 조목조목 반박…"올바르게 평가해달라"

민간인 사찰 의혹 거듭 주장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정래원 기자 =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등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수사관이 21일 자신에게 씌워진 혐의를 조목조목 반박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횡령과 제식구 감싸기 식 인사 등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김 수사관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자신의 변호인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간 검찰 조사에 앞서 포토라인에 서서 자신의 입장을 간략히 밝힌 적은 있지만, 직접 기자회견에 나선 것은 처음이다.

김 수사관과 변호인들은 이 자리에서 김 수사관이 공익제보자임을 강조했다.

김 수사관은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집중적으로 해명하겠다면서 자신이 직접 작성했다는 총 33쪽짜리 기자회견문을 1시간 가까이 읽어내려갔다.

김태우 "靑특감반, 내근직이 허위로 출장비 수령"…또 폭로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W1wyD4PK79w]

김 수사관은 "저에 대한 올바른 평가를 바라는 마음에서 이 자리를 마련했다"며 지인 관련 사건 조회, 조국 수석의 인사 검증 실패,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 금품 의혹, 특감반 활동비 등에 대해 그동안 언론 보도를 통해 제기해왔던 주장을 되풀이했다.

김 수사관은 "지인이 수사를 받는 사건을 조회한 사실이 없다"며 "그런데도 청와대는 꼬리 자르기를 시도하며 언론에 (나와 관련된) 여러 사안을 배포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김 수사관은 "특감반원들은 매일 외근 활동을 하며 출장을 다니기 때문에 활동비를 출장비 명목으로 매월 100만원 상당 계좌로 송금받고, 특활비 또는 특정업무 경비 명목으로 현금 40만원을 개인별로 지급받는다"며 "그런데 특감반 데스크인 김모 사무관은 내근직인데도 출장비 1천600만 원가량을 허위로 받았다"고 말했다.

또한, "청와대는 감찰대상자가 공무원이라지만 영장도 없이 휴대폰을 제출하라면서 동의서를 쓸 것을 강요했다"며 "포렌식 과정에서도 참관권을 고지하지도 않았다"고 덧붙였다.

김 수사관은 "감찰 권한이 없는 민정비서관실에서도 불법 감찰이 있었다"며 "백원우 비서관은 민정비서관실 직원들에게 지시해 작년 10월 해양경찰청 운영지원과의 인사책임자, 인사팀장, 상훈담당자 등에 대해 휴대폰과 컴퓨터를 강압적으로 제출받고, 포렌식을 한 뒤 소환조사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김 수사관은 청와대의 민간인 사찰을 거듭 주장하면서 "청와대는 민간인 사찰에 대한 언급이 나오면 불순물로서 모두 폐기했다고 하는데 내가 올린 보고서에는 거의 매월 민간인 정보가 있었다"며 코리아나호텔 관련 이 모씨 자살 관련 동향, 홍준표 대선후보의 대선자금 관련 동향, 고건 전 총리 장남 고 모씨의 비트코인 관련 사업 활동 등 보고서 내용을 예로 들었다.

그러면서 "이런 사실로 볼 때 조국 수석은 민간인 첩보를 모두 보고받고 이첩하도록 승인, 결재해줬다"며 "청와대는 민간인 보고서를 이첩했다고까지 시인했으니 민간인 사찰을 시인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수사관은 "조국 수석은 원칙에 맞게 인사를 했다고 주장했지만, 염한웅 전 과학기술자문회 부의장의 음주운전에 따른 면허 취소는 눈감았다"며 "우 대사 건도 비슷한 일로, 금품을 수수했다는 나의 공익 제보에도 대사로 임명된 것은 조국 수석과 임종석 전 실장이 대통령의 눈과 귀를 가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손혜원 의원도 마찬가지"라며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손 의원의 말만 듣고 문제가 없다고 하는데 이번 사안도 정밀하게 조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수사관은 또한, "송영길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은 자신의 측근인 송 모 씨를 특별보좌관으로 앉히고, 북한 모래 채굴 사업을 독점 확보해 송 씨에게 일감을 몰아주려 한다는 내용의 보고도 했다"며 "조국 수석도 알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수사관은 자신의 상관이었던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그는 "박형철 비서관은 특감반 출범 초기 조국 수석에게 충성해야 한다는 말을 자주 했다"며 "심지어 임종석 비서실장에 대한 비리 정보고 가져오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직속 상관이 아닌 국민을 위해 보고해오던 나와 박 비서관 가운데 누구를 징계하는 것이 공정한 것인지 제대로 심판돼야 할 것"이라며 "사랑하는 저의 친정 검찰에서 공정하게 수사해 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 수사관은 기자회견 말미에 "청와대의 불법 사찰, 폭압적인 휴대폰 별건 감찰, 직무유기, 공무상 비밀 누설 등 범법 행위에 대해 좌시하지 않고 끝까지 밝혀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추가 폭로는 시기를 보고 하겠다"고 말했다.

soho@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