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조국 충성·임종석 비리수집 지시' 김태우 주장, 사실무근"

金회견 뒤 박형철 입장 밝혀…"염한웅, 7대기준 발표 前이라는 점 고려해 임명"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수사관이 21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있다. mon@yna.co.kr

김태우 수사관(왼쪽)과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靑 "'조국 충성·임종석 비리수집 지시' 김태우 주장, 사실무근"

金회견 뒤 박형철 입장 밝혀…"염한웅, 7대기준 발표 前이라는 점 고려해 임명"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21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비리 정보를 가져오라고 했다"고 말한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의 기자회견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박 비서관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이같이 언급하고 김태우 수사관의 주장은 '사실무근'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김 수사관은 이날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박 비서관이 조국에 충성을 강조하며 임 전 실장 비리 정보도 가져오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김 수사관은 "박 비서관은 조국 민정수석에 충성해야 한다는 말을 자주 했다"며 "반부패비서관실 최초 회식 자리에서 공식 건배사로 '조국을 위하여. 민정아 사랑해'라는 내용을 직원들에게 공지했다"고 말했다.

김태우 "친여권 실세 감찰정보 생산 이유로 탄압"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ms2UbwjNj38]

'2017년 9월 염한웅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부의장 인선 과정에서 음주운전 등 문제가 제기됐으나 청와대가 이를 무시했다'고 한 김 수사관의 주장에 박 비서관은 "공직기강비서관실에서 인사검증 시 이미 알던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박 비서관은 "(인사검증 관련) 7대 기준 발표 이전이고, 단순 음주운전이며, (해당 직책이) 비상임위원인 점을 참작해 임명했다"고 해명했다.

문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부터 병역면탈·부동산투기·탈세·위장전입·논문표절 인사의 고위공직 배제 등 5대 인사 원칙을 천명해왔다.

그러나 각 원칙에 구체적 기준이 없어 새 정부의 장관급 인선 과정에서 문제를 겪었고, 청와대는 2017년 11월 성(性) 관련 범죄와 음주운전에 적발된 경우를 포함한 7대 인사검증 기준을 발표했다.


청와대는 '민정수석실이 허위 출장비를 지급하는 방식으로 국가 예산을 횡령했다'고 한 김 수사관의 주장도 사실과 다르다고 지적했다.

김 수사관은 회견에서 "특감반원들은 매일 외근을 하기 때문에 출장비 명목으로 매월 100만 원 상당의 활동비를 개인 계좌로 송금받았다"며 "(특감반 데스크인) 김모 사무관은 내근직인데도 출장비 1천600만 원가량을 허위로 받았다"고 말했다.

박 비서관은 그러나, "특감반 데스크도 업무 시간 중 또는 퇴근 후 정보활동 및 반원들을 감독하는 업무를 하고, 이에 필요한 개인적 네트워크를 유지하기 때문에 반원들 이상의 활동비가 필요하다"며 "그 비용을 지원한 것"이라고 밝혔다.

hysup@yna.co.kr, kjpark@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