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호, 눈덩이처럼 불어난 포상금 액수 무려..

(아부다비=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20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막툼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요르단과 베트남과의 16강전에서 승부차기에서 승리한 베트남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19.1.20 jeong@y
아시안컵 8강 박항서호 포상금 6억원 확보…대박 예감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8강에 진출한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포상금으로 이미 52만2천 달러(약 5억9천만원)를 확보했다고 일간 베트남뉴스가 23일 보도했다.

박항서호는 12년 만에 아시안컵 8강 진출에 성공하면서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와 5개 현지 은행, 민간기업 1곳으로부터 30만4천 달러를 포상금으로 받게 됐다.

또 베트남축구연맹(VFF)과 VFF의 한 회원으로부터 각각 4만3천500달러와 2만1천700달러를 받았다.

박항서호는 더불어 아시안컵 대회 조직위원회가 모든 참가팀에 지급하는 20만 달러를 받는다.

4강에 진출하면 대회 조직위로부터 100만 달러(약 11억3천만원)를 더 받게 된다.


베트남 축구 역사상 한 번도 없었던 이런 일이 이뤄지면 포상금 규모는 눈덩이처럼 불어나 대박을 터트릴 것으로 예상된다.

작년 초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사상 최초로 준우승을 차지했을 때 받은 포상금은 25억원에 달했다.

작년 말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에서 10년 만에 우승컵을 들어 올린 박항서호에 쏟아진 포상금도 10억원에 달했다.

8강 진출한 '박항서 매직' 어디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bl3GC-f2pkM]

youngkyu@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