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드캐년 추락 "국가가 도와달라" vs "개인과실을 세금으로?"

그랜드캐년서 추락한 한국인 대학생 도와달라는 청원 두고 네티즌 갑론을박

그랜드캐년 추락사고를 당한 한국인 대학생의 귀국을 도와달라는 국민청원에 대해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그랜드캐년 추락사고를 당한 한국인 대학생의 귀국을 도와달라는 국민청원에 대해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7일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25살 대한민국의 청년을 조국으로 데려 올 수 있게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해당 청원은 23일 오후 기준 1만5000명이 참여 중이다.

청원인은 “부산 동아대에 재학중인 박준혁(25)씨가 지난해 12월 30일, 그랜드캐년에서 발을 헛디디며 추락해 머리 등을 크게 다쳐 현재 혼수상태”라며 “한국으로 데려 오고 싶지만 관광회사와의 법적인 문제 뿐 아니라 병원비만 10억원, 환자 이송비만 2억원이 소요돼 불가능한 상태”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개인의 잘잘못을 떠나 타국에서 당한 안타까운 사고로 청년과 가족이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하는 현실이 안타깝다”며 “국가는 단1명의 자국 국민일지라도 이를 보호하는 것이 국가의 의무라고 한다면 이 대한민국 국민의 일원인 박모씨가 고국으로 돌아 올 수 있게 도와주시길 간절히 바란다”고 주장했다.

미국에서 박씨를 간호 중인 동생 박소은(23)씨는 “평범한 한 가정이 감당하기 어려운 비용으로 귀국하지 못하는 상황이 너무나 힘들다”며 “오빠의 상태가 나아지고 한국에 돌아가길 간절히 기원한다”고 말했다.

청원에 동의한다고 밝힌 네티즌들은 “우리 가족이라고 생각하니 마음이 너무 아려온다”, “국가 세금이 아니더라도 방법이 있을 것이다.
한 청년의 인생을 살릴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등의 의견을 전했다.

한편 개인의 부주의로 인한 사고를 국가가 책임져야 하느냐는 의견도 제기됐다.

이들은 “개인과실로 일어난 일을 왜 세금으로 도와달라는 것인지 이해할 수가 없다”, “나라 지키러 군대 가서 다친 사람들이 보상을 얼마나 받는지 아느냐. 말도 안 되는 청원”이라며 반대의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청원 #그랜드캐년 #추락



hoxin@fnnews.com 정호진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