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예술단 3년여 만에 베이징 재공연…시진핑 참관 가능성

북한 친선 예술단이 24일 중국 베이징에 도착 후 숙소인 수도 대반점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베이징=조창원 특파원】북한 친선 예술단이 24일 베이징에 도착한 가운데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공연 참석 가능성이 제기된다.

리수용 북한 노동당 국제 담당 부위원장과 현송월 삼지연 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은 이날 오전 11시께(현지시간) 임시 열차 편으로 베이징 기차역에 도착했다.

280여명의 예술단이 펼치는 공연은 오는 26일과 28일 열릴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공연은 중국 관원들을 대상으로 하며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도 참석할 가능성이 있다.

북한 예술단의 이번 공연을 계기로 북중 관계가 더욱 독독해질 전망이다.

북한 예술단 공연은 지난 2015년 12월 북·중 관계가 한창 경색됐을 당시 현송월 단장이 이끈 모란봉 악단의 방중 이래 3년만에 처음이다.

당시 모란봉 악단 공연은 공연 시작을 불과 몇 시간 앞두고 북·중 간 공연 내용 등을 놓고 불협화음이 벌어졌다. 결국 북한 공연단이 갑자기 귀국해 버려 북·중간 갈등이 심화된 바 있다.

그러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7~10일 베이징을 방문해 시진핑 주석과 4차 정상회담을 하며 북·중 간 전략적 밀월 관계를 강화하면서 이번 공연도 성대한 규모로 성사된 것으로 보인다.

jjack3@fnnews.com 조창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