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해주 임명'에 여야 강 대 강 충돌…2월 임시국회 불투명

민주 "물타기 정쟁, 보이콧할 일 아냐" vs 한국 "靑, 국회 무시…전면투쟁"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25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국회 본관에서 조해주 선관위원 후보자 임명강행 반대 농성장을 방문, 격려하고 있다. 2019.1.25 cityboy@yna.co.kr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25일 오전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 두번째)가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 cityboy@yna.co.kr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해주 임명'에 여야 강 대 강 충돌…2월 임시국회 불투명

민주 "물타기 정쟁, 보이콧할 일 아냐" vs 한국 "靑, 국회 무시…전면투쟁"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김보경 이동환 기자 = 여야의 강대강 대치가 이어지고 있다.

김태우·신재민 폭로 사건에 이은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여의도에 드리운 갈등은 문재인 대통령의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 임명으로 절정으로 치닫는 모양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조 위원 임명은 당초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부한 야당의 '직무유기'에 따른 것인 만큼 이를 고리로 한 야권의 대여 공세는 정쟁에 불과하다는 입장이다.

반면 제1·2 야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정치편향 논란이 있는 조 위원 임명 강행은 대통령이 국회를 무시한 처사이자 협치 포기 선언이라며 강력 투쟁을 예고했다.

특히 한국당은 2월 임시국회를 비롯한 국회 일정 전면 보이콧을 선언하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들을 중심으로 연쇄 농성에 들어갔다.

바른미래당은 25일 한국당과 함께 조 위원을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는 등 공조에 나섰다.

여야 대치전선이 한층 가팔라지면서 2월 임시국회 개최는 더욱 불투명해졌다.

유치원 3법, 체육계 성폭력 방지법안, 노동 현안 해결을 위한 법안, 사법개혁 관련 법안 등 민생·개혁 법안 처리는 물론 선거제 개혁 논의도 당분간 표류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민주당은 조 위원 임명을 들어 한국당이 2월 임시국회를 보이콧하기로 한 데 대해 즉각 반발했다.

설훈 최고위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 출연, "애초 한국당은 합리적 이유도 없이 (조 위원에 대한) 청문회를 열 기회도 주지 않았다"며 "이게 국회 보이콧을 할 일이냐. 한국당의 이런 자세에 국민은 실망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설 최고위원은 손 의원 의혹에 대한 한국당의 연이은 공세에 대해서도 "초권력형 비리를 운운하는 데 참 웃을 일"이라며 "이 사안을 계속 물타기 정쟁으로 몰고 가면 한국당은 망하게 될 것"이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국회는 협상을 통해 문제를 풀어야 하는데 원하는 것을 안 받아준다고 한국당은 국회를 보이콧하려 한다"며 "한국당의 귀책 사유로 청문회가 무산됐고 대통령은 정당하게 조 위원을 임명했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전날 청와대의 조 위원 임명 강행을 들어 여권에 대한 공세 수위를 한층 끌어올렸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달 안에 청문회를 개최하도록 증인 채택에서도 양보했는데 청와대가 이를 무시하고 밥상을 차 버린 꼴"이라면서 "앞으로 연쇄 농성과 검찰 고발 등 전면 투쟁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김정숙 여사와 50년 지기를 운운하면서 손혜원 왕국을 조성하기 위해 초권력형 비리를 저지른 것"이라며 손 의원의 투기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계속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손혜원이라는 사람의 욕심을 이루는 과정에 정부 부처와 국민 혈세가 동원됐다"며 "이게 이 사업의 본질"이라고 꼬집었다.

바른미래당도 청와대의 조 위원 임명을 맹비판하며 공동 전선을 꾸렸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인 권은희 의원은 한국당 이채익 의원과 함께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을 찾아 조 위원을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고발하기도 했다.


다만 한국당의 2월 임시국회 보이콧 방침에 대해서는 함께할 뜻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중앙선관위원은 정치적 중립성이 생명인 만큼 (청와대는) 후보자를 다시 물색했어야 했다"며 "문재인정부 인사검증의 완벽한 실패를 초래한 조국 민정수석은 스스로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한 "여당과 제1야당이 1월에 이어 2월 임시국회를 파행 위험으로 몰면서 무책임 경쟁을 하고 있다"며 민주당과 한국당을 싸잡아 비판했다.

gorious@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