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CES', 삼성·LG·SKT·네이버 등 40개사 참여

세계 최대 가전·IT 박람회 'CES(소비자가전쇼) 2019' 개막일인 지난 8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관람객들이 삼성전자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 'CES(소비자가전쇼) 2019'에 참여한 국내 기업의 최신 제품과 기술을 전시하는 '한국판 CES'가 열린다.

창업진흥원은 이달 29일부터 31일까지 3일간 서울 동대문 디자인플라자에서 '한국 전자IT산업 융합 전시회'를 연다고 27일 밝혔다.

참가기업은 총 40개사로 대기업에서는 삼성전자, LG전자, SK텔레콤, 네이버, 중견기업에서는 코웨이, 중소·스타트업에서는 유진로봇 등 35개사가 참여한다.

전시회는 증강·가상현실(AR·VR), 스포츠엔터, 헬스케어, 스마트홈·시티, 로봇 등 5가지 주제에 따라 CES에서 보인 성과물들을 국내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주요 기술과 제품으로는 △세계 최초로 화면을 둥글게 말았다 펴는 '롤러블 TV' △크기를 무한대로 늘릴 수 있는 '차세대 마이크로 LED TV' △음성인식·연동 스마트가전 '홈 로봇' △웨어러블 보행 로봇 △차량용 스마트 '디지털 콕핏' △내비게이션 정보를 증강현실로 보여주는 '3D AR헤드업 디스플레이' △홀로그램과 소통하는 '홀로박스' 등이다.

또한 실제 이미지가 도로 위에 있는 것처럼 보여줌으로써 내비게이션 정보·위험 경고 등을 받을 수 있는 ‘3D AR 헤드업 디스플레이 제품’, 홀로그램과 인공지능 플랫폼이 결합해 홀로그램으로 전신이 구현된 3D 캐릭터와 소통 가능한 ‘홀로박스’ 등도 선보인다.

스타트업의 혁신적인 제품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다.
세계 최초의 다각도 3D 초음파 태아 얼굴 촬영 VR 제품, 헬멧 크기로 뇌 구석구석을 정밀하게 촬영 가능한 휴대용 뇌영상 촬영장치,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결제시스템 및 인공지능(AI) 기반의 헬스케어 제품 등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가는 핵심 분야가 다수 전시된다.

이번 행사는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하고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KEA),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 창업진흥원이 공동 주관한다. 일반 관람의 경우 이달 29일은 오후 12시~6시, 30~31일은 오전 10시~오후 6시까지 가능하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