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회서 나흘째 릴레이 농성…"文정권 민주주의 파괴"

"여권, 조해주 임명강행·손혜원 투기 의혹 진상규명 방해"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운데)와 강석진(왼쪽), 주광덕 의원이 26일 오후 국회 로텐더홀에서 조해주 선관위원 후보자 임명강행 반대 연좌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2019.1.26 vivid@yna.co.kr

한국, 국회서 나흘째 릴레이 농성…"文정권 민주주의 파괴"

"여권, 조해주 임명강행·손혜원 투기 의혹 진상규명 방해"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은 휴일인 27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 임명을 규탄하며 대여 공세를 지속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나경원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와 소속 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좌파독재 저지 및 초권력형 비리 규탄대회'를 열고 "조 위원 임명강행은 헌정 질서와 민주주의 파괴 행위"라고 비판했다.

또,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사찰 및 블랙리스트 의혹,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 등 일련의 사건이 국정 난맥을 보여준다며 2월 국회 보이콧 방침을 재확인했다.

김순례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한국당은 오늘 초권력형 비리로 드러난 문재인 정권의 민낯을 국민 여러분께 낱낱이 알리고자 규탄대회를 개최한다"며 "비장한 각오로 몸을 던져 좌파독재 저지 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규탄대회에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황교안 전 국무총리 등 2·27 전당대회에 출마할 당권 주자들도 총출동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그동안 문재인정권과 여당에서 김태우·신재민 관련 의혹, 손혜원 의원 부동산 투기 의혹, 서영교 의원의 재판거래 의혹 등 초권력형 비리사건으로 자유민주주의를 유린하며 '방탄 국회'를 통해 모든 국회 일정을 거부해왔다. 이는 오만의 극치이자 독재의 폭거"라며 "한국당은 국정조사와 특검 추진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문 대통령이 여당 대선 선거캠프 선거특보 출신 인사를 정치 중립이 무엇보다 중요한 중앙선관위 상임위원으로 임명했는데, 문재인 정권의 독선적 국정 운영이 위험 수위에 다다르고 있다"며 "이는 헌정 질서 및 민주주의 파괴 행위로 묵과할 수 없는 중대한 사안"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정부·여당에 대해 "정권 차원의 비리가 또 다른 비리를 덮을 정도로 쏟아지는 각종 의혹에 대한 국민의 질타와 진상규명 요구를 의도적으로 방해하고 있다"면서 "국회 파행의 책임은 전적으로 정부·여당에 있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휴일인 이날도 국회 본관에서 나흘째 '릴레이 농성'을 이어갔다.


한국당은 조해주 위원이 임명된 지난 24일 오후부터 국회 일정 보이콧과 함께 의원 2∼3명씩 조를 짜 5시간30분씩 '좌파독재 저지 및 초권력형 비리 규탄' 릴레이 단식 농성에 들어간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후 이 '릴레이 단식 농성' 명명에 '딜레이 식사 농성' '웰빙 단식' '투쟁 아닌 투정' 같은 비난과 조롱이 이어지자 '릴레이 농성'으로 명칭을 바꿨다.

김순례 원내대변인은 "진정성 있는 투쟁에 대해 본질을 흐리는 집권 여당의 행태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방어했고, 전날 나경원 원내대표는 "한 분이 종일 단식하는 형식으로 하려다가 의원들이 가장 바쁠 때이므로 취지는 같이하면서 2개조로 나눴다"며 "진정성을 의심받고, 오해를 불러일으킨 부분에 대해 유감"이라고 밝혔다.

yjkim84@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