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진·백혜련 "신분당선 연장선 예타면제 제외, 역차별"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9일 정부세종청사 기재부 브리핑실에서 2019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정부는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사업으로 약 24조 1000억 원 규모의 23개 사업을 선정했다. 2019.1.29/뉴스1 © News1 장수

"주민 분노를 정부가 또 다시 외면…지역 주민 기만·우롱"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김세현 기자 = 김영진·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9일 수원시의 숙원사업 가운데 하나였던 신분당선 연장 사업이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에서 제외되자 "역차별"이라고 반발했다.

경기 수원을 지역구로 둔 이들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예타 면제 사업에 수도권이 제외된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 결정으로 정부의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경기도는 신분당선 연장선을 경기도 1순위로 (예타 면제 사업으로) 제출했다"며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구간은 이미 두 차례나 예타에서 경제성이 있는 것으로 나왔지만 여러 사정상 차일피일 미뤄지면서 13년이 흐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또 "광교와 호매실 지구 택지개발 당시 LH 공사가 신분당선 연장선을 분양 광고에 이용했고 입주민들은 교통부담금 4933억원을 마련하기까지 한 상황에서 지난 13년 간 착공조차 못하는 현실에 주민들의 분노를 정부는 또 다시 외면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정부는 지역 주민의 목소리에 답해야 한다"며 "어떤 대안을 갖고 있는지, 어떤 방법으로 주민과 약속한 신분당선 연장선을 착공할 것인지 솔직하게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뭉뚱그린 대안 말고 구체적이고 실효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구체적 로드맵이 없는 발표는 지역 주민을 또 다시 기만하고 우롱하는 것"이라고도 했다.

아울러 "경기도와 수원시, 수원시민이 함께 하는 신분당선 연장선 착공 TF를 구성해 신분당선 연장선의 첫 삽을 뜨는 날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