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진 "광주 AI 집적단지 조성 '예타' 면제 환영"

김경진 의원 © News1


(광주=뉴스1) 박중재 기자 = 김경진 민주평화당 의원(광주 북구갑)은 29일 "광주 인공지능(AI)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사업의 '예타 면제'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국무회의를 열고 광주시의 AI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사업을 비롯한 23개 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공식 발표했다.

광주 AI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은 문재인 대통령 공약으로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 5개년 계획과 100대 국정 과제에도 광주 발전 공약으로 'AI 기반 창업단지 조성'을 선정한 바 있다.

김 의원은 AI 창업·집적단지 조성사업을 광주로 유치하기 위해 전방위적인 의정 활동을 펼쳐왔다.

지난 2017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소위 위원으로 활동하며 광주 AI 집적단지 조성사업의 첫 물꼬를 트는 사전기획 예산 10억원을 확보했다.

이를 바탕으로 지난해 7월 광주과학기술원, 정보통신산업진흥원과 광주지역 산학연을 주축으로 한 AI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사업 사전 기획·연구팀이 출범하여 현재는 최종 보고서 제출을 앞두고 있다. 각종 토론회와 전문가 간담회, 실무회의 등도 직접 주최·주관하며 AI 집적단지 광주 유치를 위한 만반의 준비를 해왔다.

특히 AI 집적단지 조성사업의 예타 면제를 위해 심혈을 기울여 왔다.

김 의원은 "이낙연 국무총리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및 과기부 실·국장 등을 만나 광주가 AI 거점도시로 육성될 경우 낙후된 호남의 산업 경제 지도가 바뀌며, 지역 균형 발전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 국가적으로도 새로운 경제 성장 동력이 창출된다는 점을 강력히 피력해 이번 예타 면제를 이끌어냈다"고 말했다.


이날 발표된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에는 김 의원이 공을 들였던 경전선 광주송정~순천 구간의 전철화 사업이 예타 대상 사업으로 선정됐다.

김 의원은 지난해 4월과 8월 경전선 경유지 소속 국회의원, 지자체장과 함께 경전선 광주송정~순천 구간 전철화 사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이낙연 국무총리를 만나 경전선 조기 착공을 위한 지역민들의 염원을 전달한 바 있다.

그동안 난항을 겪어오던 이 구간의 경전선 전철화 사업은 예타 대상 사업 선정으로 향후 국토부의 신속한 사업 계획 마련과 기재부의 예타 조사가 이뤄질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