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영월 고속도 예타 면제 제외는 강원남부권 외면한 것"

염동열 의원.(뉴스1DB)

염동열 의원 "지역균형발전 목표 고려된 것인지 의문"

(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뉴스1) 박하림 기자 =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염동열 의원(자유한국당, 강원 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은 29일 정부의 예비타당성 면제사업 선정에서 제천~영월 고속도로가 제외된 것에 대해 “지역균형발전을 목표로 한 이번 발표에 정작 지역균형발전이 제대로 고려된 것인지 의문스럽다”고 비난했다.

염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제천~영월 고속도로는 1980년대 이후 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폐광지역의 경제활성화를 위한 필수적 사업”이라며 “특히 2025년 폐광지역 개발 지원에 관한 특별법(폐특법)이 만료됨에 따라 지역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생명줄과도 같은 사업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서해안에서 시작해 동서남북을 가로지르는 동서 6축 구간 중, 제천에서 삼척까지 이어지는 구간만 유일하게 공백상태다”며 “이는 강원남부권의 정책적 외면이 절실히 드러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예타 면제 사업에서는 제외되었지만 신속 예타 추진사업으로 선정된 만큼 심사과정에서 지역균형발전이 세심히 고려돼야 한다”며 “제천-영월구간 뿐만 아니라 삼척까지, 서해안~수도권~동해안을 잇는 동서고속도로가 조속히 완공돼 동서 간 균형발전 및 폐광지역 경쟁력이 높아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염 의원은 그 동안 동서고속도로 미개통 구간 8개 지자체의 시장군수, 시군의회의장과 연석회의를 주최하는 등 수차례 걸쳐 정책협의 과정을 이끌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