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文대통령 딸 가족 해외이주까지 문제삼으며 전방위 공세(종합)

여권 관련 의혹 대검찰청 항의방문…'유재수 비리 묵살' 의혹 제기도 文대통령 향해 '방콕 대통령' 공세도 계속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29일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 딸 문다혜 씨 관련 사항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2019.1.29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22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최교일 의원(왼쪽)이 발언하고 있다. 2019.1.22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29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운데)가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29 cityboy@yna.co.kr

한국당, 文대통령 딸 가족 해외이주까지 문제삼으며 전방위 공세(종합)

여권 관련 의혹 대검찰청 항의방문…'유재수 비리 묵살' 의혹 제기도

文대통령 향해 '방콕 대통령' 공세도 계속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이 29일 문재인 대통령 가족까지 직접적 '공격 타깃'으로 삼고 나섰다.

그동안 '김태우·신재민 폭로', 무소속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고리로 여권을 흔든 한국당은 이날 문 대통령의 딸 다혜씨 가족의 부동산 거래와 해외 이주를 거론했다.

여권발(發) 의혹으로 대여공세의 발판을 마련한 한국당이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에서 나아가 가족까지 겨냥하며 '문 대통령 흔들기'에 나선 모양새다. 설 밥상머리 민심을 염두에 둔 포석으로도 해석된다.

김현철 전 청와대 경제보좌관의 '아세안 가면 해피 조선', '50∼60대는 험한 댓글 달지 말고 아세안으로 가라'는 전날 발언으로 논란이 일자, 한국당은 곧바로 다혜씨의 '아세안 이주'를 문제 삼은 것이다.

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다혜씨 남편 서씨는 2010년 산 구기동 빌라를 작년 4월 다혜씨에게 증여했고, 다혜씨는 3개월 만에 이를 급하게 판 뒤 남편과 아들과 함께 아세안 국가로 이주했다"면서 "서씨가 작년 3월 다니던 게임회사를 그만두고, 부인에게 빌라를 증여하고 매매했는데 증여한 이유가 무엇인지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항간에는 서씨가 다녔던 회사에 정부로부터 200억원이 지원됐고, 이 중 30억이 횡령·유용 등 부당집행 됐다는 소문이 떠돈다"면서 "재산압류를 피하기 위해 급하게 재산을 증여·처분했다는 말도 나오는 등 온갖 추측이 난무하니 사실관계를 분명하게 밝혀주기 바란다"고 했다.

이를 포함해 곽 의원은 다혜씨 가족의 해외이주 사유와 경호비용 등 5개 항의 공개질의를 했다.

[https://youtu.be/O75Nv8YCaMM]

또한 팩트체크 자료를 통한 청와대의 적극적인 반박에도 한국당은 '방콕 대통령'이라는 주장을 이어갔다.

앞서 대통령 공개일정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한 박성중 의원은 '가짜뉴스'라는 청와대 반박에 대해 "청와대를 비판하면 가짜뉴스냐"면서 "방콕이라는 지적에 불편한 방콕 대통령이다"라고 반발했다.

박 의원은 "문 대통령은 청와대 일정이 아니면 해외나 북한에 있었는데 이것만 합치면 전체 일정의 89%고, 나머지 11%만 국내 지역 일정"이라며 "국내 현장 방문 일정이 이렇게 적은데 국민의 고통을 어떻게 알겠느냐"고 주장했다.

여기에 당 '청와대 특감반 의혹 진상조사단'은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부산 경제부시장으로 재직 중인 유재수 전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의 비리를 청와대가 묵살했다는 의혹을 재점화했다.

조사단 단장인 김도읍 의원은 "유재수가 금융정책국장으로 갑질한다는 내용을 특별감찰반이 접수해 2017년 10월 감찰이 시작됐다"면서 "조사과정에서 유재수가 금품을 요구해 수수한 정황이 포착됐고, 자녀유학비와 항공권 구입비용에 대한 출처도 의심스러운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시 특감반은 사안을 중대성을 고려해 검찰 이첩을 준비했고, 휴대전화 포렌식 작업을 했다"면서 "이 과정에서 유재수가 정권 실세들과 텔레그램을 통해 수시로 연락해 금융권 인사에 개입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했다.

특감반은 이후 이런 내용을 이인걸 전 특감반장에게 보고했지만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 조국 민정수석에게 보고 후 조사를 중단하라는 지시가 내려왔다는 것이 진상조사단의 주장이다.


이와 관련, 한국당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 수석을 직무유기로 고발한 상태다.

한국당은 또한 여권이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물타기'하려고 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이해충돌 의심사례 부풀리기에 나섰다며 손혜원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와 특검을 거듭 요구했다.

당 원내지도부와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손혜원 랜드 게이트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소속 의원들은 이날 오전 대검찰청을 방문해 김태우·신재민 사건과 손 의원 의혹 등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vivid@yna.co.kr

(끝)